[종합] ‘브라이드 X클럽’ 이금희 “어두운 과거가 있으면 결혼하면 안 되냐”…달콤살벌한 ‘파혼’과 ‘결혼’ 충고

‘브라이드 X클럽’이 베일을 벗었다. JTBC 브라이드 X클럽 캡처

22일 방송된 ‘브라이드 X클럽’에 초대 브라이드맨으로 은혁이 출연했다. 박해미, 박하선, 김나영, 장예원, 이현이, 이금희가 패널로 출연했다. 이금희는 “예비 신부들이 결혼을 할 때 고민이 많지 않냐. 결혼식을 하는 날 도와주는 사람을 헬퍼라고 한다. 우리는 결혼식 하기 전까지 도와주는 마음의 헬퍼라고 생각해달라.”고 말했다. 박혜미는 “우리는 정말 산전수전 다 겪지 않았냐. 그런 언니들이 도와주겠다.”고 말했다.

이날 결혼과 파혼 사이에서 고민하는 예비 신부의 사연이 공개됐다. 사연자는 3년동안 만난 완벽한 남자친구와 결혼을 약속하고 행복해한다. 하지만 둘 사이는 최악으로 변하게 된다. 새로 부임한 이사와 남자친구가 아는 사이처럼 구는 것. 사연자는 “남자친구랑 이사가 단둘이 있는 장면을 자꾸 목격하게 됐다.”며 스킨십을 하는 것까지 보게 된다.

남자친구의 충격적인 비밀이 뒤이어 밝혀졌다. 이사가 사연자를 불러 “우리가 어떻게 아는 사이인지 궁금하지 않냐. 우리는 토킹바에서 만났다. 마크라는 예명으로 활동한 유명한 에이스다.”라고 폭로한다. 사연자는 남자친구가 어려운 가정환경 때문에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했다는 것을 듣게 되었지만 계속 의심을 해 괴로워한다.

이금희는 “어두운 과거가 있는 사람은 결혼하면 안 되냐. 모두가 파혼해야 하냐. 그건 아니다. 그냥 용서하고 기회를 줘라.”고 주장했고 다른 패널들은 “아닌 것 같다. 계속 의심이 되는데 그걸 무작정 덮을 수도 없다고 생각한다.”고 결혼을 말렸다. 비대면 투표에서도 “힘들다고 모두 유흥으로 빠지지는 않는다.”는 의견이 나오면서 파혼을 지지하는 쪽으로 의견이 정리가 됐다.

이날 이현이는 “나 혼자 자립을 할 수 있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그게 우선인 것 같다. 그래야 행복한 결혼을 할 수 있다.”고 말해 박수를 받았고 김나영은 “저도 동의한다. 천국과 지옥도 다 내 마음에 달린 거다.”라며 사연자가 스스로를 돌아보길 충고했다.

이날 초대 브라이드맨으로 슈퍼주니어의 은혁이 출연했다. 초대 브라이드맨과 함께 최악의 조건을 갖춘 배우자 중 결혼하고 싶은 사람을 고르는 코너. 은혁은 “저는 사실 주관이 좀 없는 사람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무신경한 배우자, 사사건건 잔소리하는 배우자, 과소비하는 배우자, 지나치게 절약하는 배우자, 결벽증이 있는 배우자와 6일 이상 설거지를 하지 않는 배우자 등 다양한 조건의 최악의 배우자가 등장했다.

이날 잔소리하는 배우자와 무신경한 배우자 사이에서 박하선은 “저는 사실 재미있고 말도 많은 사람이 이상형이었다. 제 남편이 그런 사람이다. 그런데, 결혼은 온종일 같이 있는 거지 않냐.”며 말을 아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현이는 “이건 기혼자들에게 너무 불리한 게임이다.”라고 말했다.

패널들의 신경전은 극단적 상황 제시로 변하기도 했다. 이금희는 “과소비하는 사람이랑 짠돌이 중에는 과소비가 낫다. 짠돌이인 사람이 10원 하나도 트집을 잡으면 어떨 것 같냐.”고 물었고 박해미는 “이제 나도 그렇게 해야겠다. 설거지 안 해서 바퀴벌레가 수백마리 나오면 어떨 것 같냐.”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JTBC 브라이드 X클럽 캡처 JTBC 브라이드 X클럽 캡처 JTBC 브라이드 X클럽 캡처 JTBC 브라이드 X클럽 캡처 JTBC 브라이드 X클럽 캡처 JTBC 브라이드 X클럽 캡처 JTBC 브라이드 X클럽 캡처 JTBC 브라이드 X클럽 캡처

은혁은 “그런데 은혁씨는 정말 좋은 사람 같다. 잘 맞춰주지 않냐.”는 물음에 “제가 원래 평화주의자다.”라고 답했다. 은혁은 2대 브라이드 맨으로 “이특 씨가 정말 여심을 잘 안다.”며 추천했다. 결혼에 대한 모든 고민을 들어주는 예비신부들의 비밀 클럽, ‘브라이드 X클럽’은 매주 수요일 밤 22시 JTBC에 방영된다.
최윤영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