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코로나19 신규 감염, 1일 오후 9시까지 716명

코로나19가 1일에도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716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695명보다는 21명 많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589명(82.3%), 비수도권이 127명(17.7%)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336명, 경기 231명, 부산 26명, 인천 22명, 충남 21명, 강원 14명, 경남 13명, 대전 12명, 대구 9명, 울산·경북 각 7명, 전북 5명, 전남·충북 각 4명, 광주·제주 각 2명, 세종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700명대 후반, 많으면 8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67명 늘어 최종 762명으로 마감됐다.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서울 마포구 음식점-수도권 영어학원 7곳과 관련한 누적 확진자가 242명까지 늘었다.

이중 9명은 전파력이 더 세다고 알려진 인도 유래 ‘델타형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 강서구 실내체육시설(누적 12명), 서울 마포구 음식점(2번째 사례·21명), 서울 서초구 음식점(14명), 인천 남동구 코인노래방(10명), 경기 양주시 고등학교(27명), 경기 고양시 방문교습(14명), 충남 천안시 유흥주점(10명), 부산 남구 목욕탕(11명) 관련 등 전국 곳곳에서 새로운 집단발병 사례가 나왔다.

지난달 25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634명→668명→614명→501명→595명→794명→762명으로, 하루 평균 약 653명꼴로 나왔다.

거리두기 단계 조정 지표인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610명이다.

<손봉석 기자 [email protected]손봉석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제철과일부터 이색과일까지…퍼밀 ‘여름 과일 모음전’

  • 김연자 “SG워너비 이석훈 결혼식 축가 확정”

  • [종합]이상순♥이효리, 돌고 돌아 만난 환상의 커플

  • ‘미스트롯 2’ 은가은 발가락이 왜? (아이돌리그)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