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2보] 정은경 청장 “노바백스 허가받으면 신규·추가 접종 사용검토”

[세종=뉴스핌] 신성룡 기자 = 정부가 노바백스 코로나19 백신이 국내 허가가 이뤄지면 신규·추가 접종에 모두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4일 중앙방역대책본부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노바백스는 식약처 허가가 결정되면 신규 또는 추가 접종에 사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하고있다. [사진=질병관리청] 2021.07.08 [email protected]

노바백스는 지난달 세계보건기구(WHO)에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WHO가 긴급사용 승인을 하게 되면 개발도상국 등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지 못하는 국가에게 백신을 유통할 수 있게 된다.

정 청장은 "추가 접종에 사용하는 임상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임상적 근거가 확보되면 허가사항 범위 내에서 사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가 도입될 경우 중증 고위험군에 주기 투여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정 청장은 "국내외 코로나 치료제에 대해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면서 "미국 머크(MSD) 외에 화이자, 로슈가 치료제를 개발중이고 국내 기업도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선구매 등 필요한 부분에 대해 협의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구매가 확정되면 허가 범위 내에서 사용할 것이고, 우선되는것은 중증, 사망 우려가 높은 고위험군에 조기 투여할 것이다. 전문가들과 논의를 거쳐 지침을 마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예방접종대추진단에 따르면 4일 기준 1차 접종자는 3971만 명으로 인구 대비 77.3%이며, 접종완료자(얀센 백신 1회 접종자 포함)는 2702만 명으로 인구 대비 52.6%에 해당한다.

대상별 사전예약 및 접종 일정 [자료=질병관리청] 2021.10.04 [email protected]

연령대별로는 60대 이상 1차접종률 92.0%, 접종완료율 87.5%이며, 50대는 1차접종률 93.6%, 접종완료율은 79.5%, 18-49세는 1차접종률 87.4%, 접종완료율은 38.7%로 50대 이하에서 2차접종이 진행 중이다.

지난 2일까지 18세 이상 1차접종이 마무리됐고 이달부터는 18세~49세 청장년층을 중심으로 약 1300만 건 2차접종이 집중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화이자 백신의 추가접종 효과에 대한 임상연구 결과, 추가접종군은 추가접종을 받지 않은 대상군에 비해 감염 예방효과는 11.3배 높았으며, 중증화 예방효과는 19.5배 높았다.

또한, 델타변이바이러스에 대해서도 화이자 백신 추가접종군이 기본 접종한 대상군에 비해 18~55세는 평균 중화능이 5배, 65 ~85세는 11배 높았고 추가접종의 이상반응 발생은 기본접종 시와 유사한 수준으로 관찰됐다.

현재 주요 국가 중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등에서 추가접종을 실시하고 있으며 대부분 고위험군인 고령층, 기저질환자, 면역저하자 등을 대상으로 기본접종 완료 후 약 6개월경과 시 추가접종을 시행하고 있다.

방역당국은 지난달 27일 '코로나19 예방접종 4분기 시행계획'에 따라 기본접종 완료 6개월 이후 추가접종을 시행할 것을 권고하며, 상반기 우선접종 대상이었던 고령층 등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먼저 추가접종을 시행한다.

접종완료 후 6개월이 지난 60세 이상 고령층 등 고위험군에 대한 추가접종 사전예약이 5일부터 실시되며 사전예약을 먼저 시작하는 대상은 지난 4월 1일부터 접종을 시작한 75세 이상 및 노인시설 거주·종사자가 대상이 된다. 예약대상자에게는 개인별 접종일정에 따라 순차적으로 안내 문자를 발송할 예정이다.

이번 추가접종은 오는 25일부터 전국의 위탁의료기관에서 mRNA 백신(화이자 또는 모더나)으로 실시된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