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장’ 요리스, 깔끔하게 참패 인정…“아스널한테 박살이 났다”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위고 요리스는 북런던 더비에서의 참패를 인정했다.

토트넘은 27일 오전 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에서 아스널에 1-3으로 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리그 11위로 추락했고, 아스널은 리그 10위까지 순위를 끌어 올렸다.

이번 시즌 들어 토트넘 최악의 패배였다. 누누 산투 감독이 어떻게 경기를 준비했는지가 명확하게 드러나지 않았다. 선수들의 압박은 조직적이지 못했고, 아스널은 압박을 여유롭게 풀어내면서 공격을 퍼부었다. 선제골까지도 오래 걸리지 않았다. 전반 11분 만에 에밀 스미스 로우가 부카요 사카의 컷백을 가볍게 밀어 넣었다. 너무나 완벽한 찬스에 요리스는 손도 쓰지 못했다.

토트넘이 무질서한 압박을 계속하자 아스널은 골 잔치로 맞대응했다. 전반 27분 피에르 에메릭 오바메양이 스미스 로우와 환상적인 역습을 만들어내면서 0-2을 만들었다. 역습 장면에서 토트넘 수비진과 미드필더의 간격은 한 팀이라고는 믿기 힘들 정도로 벌어져있었다. 7분 뒤에는 사카마저 득점을 추가하면서 토트넘은 북런던 라이벌인 아스널에 무너지고 있었다.

후반 들어 토트넘은 경기력이 살아나기는 했지만 아스널을 크게 위협할 정도는 아니었다. 그나마 후반 33분 손흥민의 세르히오 레길론의 크로스를 득점으로 연결해 영패만은 면한 수준이었다.

경기 후 요리스는 “전반전에 우리는 완전히 통제력을 잃었다. 우리는 (아스널에) 박살을 당한 뒤에서야 좋은 반응이 나왔다. 좌절스럽고 매우 실망스럽다. 하지만 지금은 함께 뭉쳐서 계속 나아가야 할 시기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선수들은 준비가 됐지만 우리는 약간 통제력을 잃었을 뿐이다. 중원 지역에서 균형을 잡지 못했다. 세 번의 리그 경기에서 모두 3골을 내주게 된다면 문제가 있다는 걸 숨길 수 없다. 하지만 우리는 프로다. 아직 갈 길이 멀고, 침착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