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배우 김민경, 별세…향년 61세

김민경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중견배우 김민경이 별세했다. 향년 61세.

17일 소속사 다홍엔터테인먼트 측은 “김민경이 16일 세상을 떠났다”고 전하며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1960년생인 김민경은 1979년 극단 신협 단원으로 연기를 시작해 다수의 연극 무대와 영화, 드라마 등에 출연했다.

영화 ‘공공의 적’, ‘타짜’, ‘두 사람이다’, ‘이태원 살인사건’, ‘소공녀’ 등을 비롯해 드라마 ‘해를 품은 달’ 이후 ‘내딸 서영이’, ‘불꽃 속으로’, ‘동백꽃 필 무렵’, ‘VIP’, ‘아무도 모른다’ 등에 출연했으며 최근 tvN 드라마 ‘마우스’와 KBS1 ‘밥이 되어라’ 등을 통해 활발하게 활동했다. 유작으로는 아직 개봉하지 않은 영화 ‘유체이탈자’, ‘1947 보스턴’ 등이 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 반포동 가톨릭대학교 서울 성모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졌으며 발인은 18일 오전 7시에 엄수될 예정이다.

사진 | 다홍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