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 냉장고 바닥의 현금 1억1000만원… 주인 찾았다

중고로 산 김치냉장고에 있던 현금 1억1000만원의 주인은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28일 제주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중고 김치냉장고에서 발견된 현금 1억1000만원의 주인 A씨는 지난해 9월 지병으로 사망했다.

지난달 6일 경찰은 서울 한 중고 물품 업체에서 산 김치냉장고 바닥에서 돈뭉치를 발견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바닥에는 비닐에 싸인 채 5만원권 2200장, 총 1억1000만원이 테이프로 감겨 있었다.

경찰은 현금과 함께 발견된 봉투에 남은 필적과 약 봉투를 조사해 A씨를 현금 주인으로 특정했다. 조사 결과 A씨는 지난해 9월 지병으로 사망했으며 1억1000만원은 A씨가 사망하기 전 보험금, 재산을 처분한 대금으로 밝혀졌다.

유족들이 냉장고를 정리할 때 견적을 확인하려 찍었던 사진과 해당 냉장고가 일치했다. 유족은 현금이 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 냉장고를 매입한 폐기물업체도 냉장고 수평을 맞추기 위한 장치로 생각하고 자세하게 확인하지 않았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현금은 유실물 처리 절차에 따라 향후 유족 등 권리자에게 반환된다. 신고자는 유실물법에 따라 보상금 5~20%를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