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 119구급차에 태워 서울 이송’ 지시 전주덕진소방서장 감찰

전북소방본부 감찰 착수…해당 소방서장 "잘못한 부분, 응급 상황이었다"

119구급차 119구급차

[촬영 정유진]

(전주=연합뉴스) 나보배 기자 = 전북 전주덕진소방서장이 몸이 아픈 지인을 119구급차량을 이용해 서울의 한 병원으로 이송하도록 지시해 감찰 조사를 받고 있다.

전북소방본부는 윤 모 덕진소방서장이 119구급차를 부당하게 사용한 정황에 대해 감찰 조사에 착수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윤 서장의 지인 A씨는 심정지가 발생해 119에 도움을 요청했다. 당시 구급대는 A(60)씨를 전주 시내 한 병원으로 이송했다.

하지만 사흘 뒤 윤 서장은 덕진 금암119안전센터에 A씨를 서울의 한 병원으로 이송할 것을 지시했다. A씨가 과거 진료받았던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윤 서장에게 말한 뒤였다.

금암119센터 대원들은 윤 서장의 지시에 따라 대기하던 구급 차량을 이용해 A씨를 서울로 이송했다.

구급대원이 환자를 광역 외 병원으로 이송할 경우 의사 소견 등을 검토해 필요성을 판단한다. 하지만 당시 A씨는 병원의 이송요청서 등도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제보를 통해 최근 이 같은 사실을 알게 된 전북소방본부는 윤 서장에 대한 감찰을 벌이고 있다.

전북소방본부 관계자는 "구급차를 사적으로 이용했다고 볼 수 있는지, 대원들에게 부당하게 지시했는지 등을 조사 중"이라며 "감찰 초기 단계라서 구체적으로 말해줄 수 없고, 필요할 경우 징계위원회를 열어 징계 여부 등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서장은 "잘못했던 부분"이라고 시인하면서도 "응급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윤 서장은 "A씨가 심근경색으로 심정지가 2번이나 왔고, 나흘간 혼수상태에 있다가 잠시 의식이 회복돼 긴급하게 치료가 필요하던 상황이라서 이송에 필요한 절차를 제대로 밟지 못했다"며 "잘못한 부분에 대해 직원들에게 미안한 말을 전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