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윤석열 부인, 대재력가 딸인데 쥴리?”

[이데일리 이세현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의 쥴리 논란에 “대재력가 어머니의 딸이 그런 데 나간다는 것 자체가 아무리 의혹을 품는다 하더라도 개연성이(떨어진다)”라고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 (사진=연합뉴스)
진 전 교수는 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김경율 회계사에 들었는데 김건희씨가 굉장히 억울해 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쥴리 논란으로 여권의 공세가 심해지는 것을 두고선 “전술적으로 또는 전략적으로 (스스로) 얘기하면 안 된다. (김씨가) 인터뷰하면 안 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윤 전 총장 장모 의혹에 대한 검찰의 재수사가 들어간 것에 대해서는 “서울중앙지검이 어떤 곳인가. 이성윤 중앙지검장이 있고 정권 사람 있지 않나”라며 “이 사람이 지금 했던 수사가 무혐의인데도 그것도 부족해서 또 다시 수사를 하라고 하는 것이 사실 정치적 의도가 강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다 나왔던 의혹들이고 청문회 과정에서 해소가 됐던 것”이라며 “법정에서 3년형을 받고 현장에서 구속이 됐는데 그거 가지고 지지율에 큰 차이가 안 생긴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지지율이 떨어진다, 떨어진다 그러면 진짜로 그런 경향이 있다. 그런 정치적인 이유 때문에 말도 안 되는 일을 부풀리는 것 같은데, 핵심은 시대정신을 누가 쥐고 있느냐는 것”이라고 했다.

앞서 대검은 지난 1일 윤 전 총장 장모 최모씨의 모해위증 혐의에 대해 재기수사 명령을 내렸다. 재기수사 명령이란 수사가 미진하므로 사건을 더 수사하라는 명령을 말한다.

재기수사에 들어가는 모해위증 혐의는 정씨가 명예훼손 등 혐의로 기소된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일부러 위증을 했다는 내용 등을 포함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재기수사 명령을 받은 뒤 해당 사건 수사담당 부서였던 형사6부 대신 다른 부서에 배당한 뒤 재수사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