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윤석열 캠프, 문준용 물고 늘어져… 천박하다”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39)씨가 지난해 강원도 양구군청이 지원하는 미술관 사업에 본인의 작품을 전시하며 7000여만원의 지자체 지원금을 받았다고 윤석열 캠프 측이 문제를 제기하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문화예술에 대한 이해가 일천하고 천박하다"고 비판했다.

22일 진 전 교수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캠프가 강원도 양구군청이 준용씨에게 7000만원 가량의 예산을 지원한 것을 문제삼았다는 소식을 공유했다. 그는 "윤캠(윤석열 캠프)이 심심한 모양, 이런 거나 물고 늘어지고 있다"며 "캠프의 정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김인규 캠프 부대변인은 "문씨에 대한 공공지원금이 지난 2년 반 동안 총 2억184만원이라고 하는 데 한 번도 아니고 여러 번 계속되는 이유는 무엇이냐"며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차별을 받아서도 안 되지만 특혜를 받아서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문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제가 받았다는 지원금은 미술관이 전시를 하기 위해 제 작품을 구매한 비용을 말한다"며 "왜 제게 공공예산을 주느냐? 미술관이 공공기관이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대통령 아들 작품을 왜 세금으로 사느냐?"라고 반문한 뒤 "원래 모든 작품은 세금으로 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씨는 "기관에서는 이런 것을 뭉뚱그려 '지원'이라고 부른다"며 "행정 용어에 불과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마치 제가 코로나 생계 지원을 받는 것처럼 호도한다"며 "정치인들 수준 참 한심하다"고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