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이 이상해서”…’근대 5종’ 전웅태, 김어준 ‘막말 인터뷰’에 입 열었다

근대 5종 국가대표 전웅태가 방송인 김어준의 일명 '막말 인터뷰' 논란에 심경을 전했다.

31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올림픽 스타-태릉 남친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근대 5종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메달을 획득한 전웅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전웅태는 최근 이슈가 된 김어준의 '막말 인터뷰' 논란에 대해 "질문이 조금 이상하게 흘러가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순간 '뭐지?'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운을 뗐다.
연합뉴스 제공
이어 "그러다가 '아직 근대 5종을 잘 모르시나 보다'는 생각을 했다. 그래서 조금 더 차분하게 대답을 했고 더 알려드리려고 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전웅태는 "이후에 많은 분들이 '괜찮냐', '이런 얘기 들으면 기분 안 나쁘냐'고 옹호해 주시더라"며 "덕분에 '근대 5종'이라는 종목이 빵 떠서 오히려 좋았다. 지인과 가족에게도 '괜찮다'고 말해줬다"고 심경을 전해 감탄을 자아냈다.

앞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전화 연결을 통해 인터뷰를 진행한 김어준은 전웅태 선수를 향한 다소 무례한 발언을 쏟아내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김어준은 전웅태에게 "제가 경기 전체를 보지는 못했다", "올림픽 중계에서 본 적이 있는데 굉장히 이상하더라", "뭔가 중학교 운동회 같은 느낌이 든다"고 말해 시청자들의 원성을 산 바 있다.
유수연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