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관이 상전이냐’ 법무차관 과잉의전 논란


[내외일보] 이희철 기자 = 탈레반의 보복을 피해 국내에 입국한 아프가니스탄 국적자들을 지원하는 방안을 발표한 강성국 법무차관에 대한 의전 논란에 법무부가 해명했지만 비판의 목소리는 이어지고 있다.

함께 일한 아프간 국적자들을 친구이자, 이웃으로 이들에 대한 배려와 인권이 중요하다는 내용의 법무부 브리핑이 진행되는 동안 법무부 직원은 10분 이상 강 차관 뒤에서 무릎을 꿇고 있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된 것.

법무부에 따르면 해당 행동이 지시나 지침에 따른 행동은 아니지만 함께 일한 정과 인권을 강조하는 차관의 브리핑과 무릎꿇은 부서 직원의 모습이 교차되면서 위화감을 주기 충분하다는 지적이다.

강 차관은 27일 오전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아프가니스탄 특별입국자 초기 정착 지원과 관련해 야외에서 브리핑을 진행했다. 그러던 중 갑자기 비가 내리자 법무부 관계자가 강 차관의 뒤쪽에서 무릎을 꿇고 우산을 받쳐주는 장면이 포착됐다.

이 직원은 브리핑이 진행되는 10여 분 내내 강 차관이 비에 맞지 않도록 맨바닥에 무릎을 꿇은 채 양손으로 우산을 받쳤다.

이 모습이 언론사 유튜브 생중계 등을 통해 보도되면서 시청자 비판이 쏟아졌다. "무릎 꿇은 직원이 차관의 우산을 들어주는 나라에 잘 오셨습니다"등 불편하다는 반응이 주를 이뤘다.

정치권으로도 비판 여론이 확산됐다.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강 차관은 비 맞으면 녹는 설탕인가, 솜사탕인가?"라며 "정상적인 사고방식이라면 발표 장소를 옮기든지, 그냥 옆에서 서서 우산을 씌워주든지, 아니면 그냥 맞으면서 발표하든지 하면 될 일이다"라며 "아랫사람이라고 이렇게 함부로 대해도 되는 건가"라고 비판했다.

임승호 국민의힘 대변인은 "강 차관은 물에 조금이라도 닿으면 녹아 내리는 설탕이냐"며 "강 차관이 법무부 직원들을 대하는 태도, 나아가 뒤떨어진 시대 인식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상징"이라고 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브리핑하는 법무부 차관 뒤에서 무릎 꿇고 우산 받쳐주는 직원도 세금으로 월급받는 공무원 아닌가"라며 "무슨 조선시대도 아니고 저 차관님 나으리 반성하셔야"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법무부 대변인은 당시 상황에 대해 "방송용 카메라가 앞에 있어 보좌진이 눈에 띄지 않으려고 하다 보니 이런 장면이 연출된 것 같다. 지시나 지침에 따른 행동은 전혀 아니다"라면서도 "브리핑이 아닌 질의응답 시에는 부대변인이 우산을 받친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