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다못한 예비부부, 靑 청원 올려…”왜 결혼식만 쥐어짜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4단계로 격상되면서 결혼식을 앞둔 예비부부들의 불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인원 제한 완화를 요구하는 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다.


새 거리두기 4단계에 따르면 결혼식은 열 수 있지만 친족만 49인까지 참석할 수 있다. 친족은 8촌 이내의 혈족, 4촌 이내의 인척, 배우자다.


1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예비부부가 도대체 뭘 그렇게 잘못했나요? 결혼식장 거리두기 완화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결혼식장에 인원 제한 해제 부탁드린다"며 "아니, 많은 것 바라지 않는다. 50명 미만 같은 얼토당토않은 정책 좀 철회해달라. 100명만 되어도 더 바랄 것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결혼식장에서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한 것도 아니고 도대체 왜 결혼식만 쥐어짜지 못해 안달인 거냐"며 "결혼식은 일생일대 한 번 있을까 말까 한 행사인데 불확실성을 안고 준비하느라 많은 예비부부가 힘들어한다"고 적었다.


또 "계약은 200명 250명 식사 인분을 지불하는데 하객 제한은 50명 같은 소리를 하고 있으니 미쳐버릴 것 같다"며 "더욱 화가 나는 것은 형평성이다. 주말마다 더 현대서울 백화점에 인파가 몰리는 것은 문제가 없고 결혼식에 몇백 명 모이는 것은 왜 문제인가요"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결혼식은 영화, 공연, 스포츠 관람처럼 매일, 매주, 매달 있는 행사가 아니다. 단 한 번 있는 행사에 자꾸 찬물을 끼얹지 말아달라"며 "부디 예비부부들의 고충을 헤아려 정책 완화 부탁드린다. 그렇지 않으면 최소한 형평성이라도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결혼식 새로운 거리두기 세부조항 보완이 필요합니다'라는 제목의 또다른 청원글도 올라왔다.


자신이 '결혼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해 예비부부임을 밝힌 이 청원인은 "결혼식 장례식의 새로운 거리두기 조항이 너무 불합리하다"며 "현재 결혼식 진행 시 할 수 있는 방역을 철저히 하고 있고, 백화점, 마트, 공연보다 더 무탈하게 진행되고 있는 점을 참고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혼식과 장례식이 집회 카테고리에 들어가지만 엄연히 성격이 다르다"며 "결혼식은 인륜지대사로 가족과 주변 사람들이 축복해 주려고 코로나가 무서운 걸 알면서도 기쁜 마음으로 임하여 누구보다 코로나 바이러스를 조심하며 움직인다"고 강조했다.


청원인은 "홀에 못 들어가신 분들은 그저 복도나 밖에서라도 축하를 해주시겠다며 서 계신다. 오히려 로비에 사람이 더 많은 경우 거리두기가 정말 잘 된다고 볼 수 있겠느냐"며 "인원을 제한하고 로비에 사람들이 모여있는 의미 없는 거리두기는 지양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예비부부들이 모인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도 4단계 격상 발표 이후 "이달 말 식을 올리기로 했는데 취소 통보를 받았다", "1년 전 추첨을 통해 어렵게 잡은 식장이라 연기도 어려워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 등의 글이 쇄도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