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밖에 애 던지려 해요” 아내 신고한 남편… 말이 바뀌었다?

경찰이 자신의 아이를 창밖으로 던지려고 한 여성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범행은 남편 신고로 알려졌다. 다만 남편은 경찰 조사 과정에서 "잘못 본 것 같다"며 진술을 뒤바꿨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중랑경찰서는 30대 여성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전날 오후 11시쯤 B씨와 말다툼을 한 뒤 B씨가 집을 비운 사이 4개월 된 아들을 창밖으로 던지려고 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집 밖에서 A씨의 행동을 본 뒤 경찰에 “아내가 창 밖 베란다에서 아이를 안고 위험한 동작을 취하고 있다”고 신고했다. 경찰은 곧바로 현장에 출동해 A씨를 체포했다.

다만 B씨는 조사 과정에서 “잘못 본 것 같다”며 진술을 뒤집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도 경찰 면담 과정에서 “내가 힘들게 낳은 아이를 왜 죽이겠느냐”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최초 신고 내용에 따라 A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입건했지만 추가 조사를 통해 아동학대 등 혐의를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은 사건을 형사과에서 여성·청소년과로 넘겼다.

경찰 관계자는 “남편 진술이 바뀌면서 살인미수 혐의는 불분명해졌다”며 “범죄 혐의가 아동학대로 바뀔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