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스페셜 DJ 옥주현, “큰 아버지 빚 상속받아…황당하지 않냐”

옥주현이 큰 아버지 빚을 상속받았다고 밝혔다.

13일 방송된 SBS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서는 김영철의 자가격리로 인한 스페셜 DJ 옥주현이 출연해 재무관리 전문가 임선규와 경제 고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옥주현은 "친구 아버님이 먼저 떠나시고 친구 어머님마저 돌아가셔서 부모님이 사시던 아파트를 친구가 상속받았다. 그런데 상속세가 너무 커서 대출까지 받았다고 한다. 어떻게 미리 준비해야 할지 알려달라"라는 청취자의 사연을 소개하며 "상속세, 증여세 상담도 많이 하시냐"라고 물었다. 임선규는 "최근에 집값이 많이 오르고 자산증식이 많이 되다 보니 상담이 많이 들어오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임선규는 "상속세와 증여세는 다르다. 무엇인지 핵심만 살펴보자"라며 "상속은 사망으로 인해 재산을 포함한 포괄적인 권리와 의무가 승계되는 것이고, 증여는 한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어떠한 대가도 받지 않고 재산을 주는 것이다"라고 구분했다.

그는 "상속세와 증여세는 세금을 계산하는 방식이 다르다. 증여세는 증여받은 사람이 재산을 취득하는 거라 자녀의 자산 기준으로 세금을 적용하고, 상속세는 돌아가신 부모님의 자산을 기준으로 세금을 적용하는 것이다. 고인이 갖고 있는 자산의 전체 규모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임선규는 상속세율에 대해 소개하며 "상속을 받았다고 해서 모든 재산에 대해 세금을 내는 것은 아니다. 공제되는 조건들이 있는데 공제금액이 제일 높은 건 배우자 공제다. 그런데 오늘 사연 주신 분처럼 부모님이 모두 돌아가신 경우엔 자녀에게 바로 상속이 되다 보니 공제금액이 5억 원까지고 나머지 부분에 대해서는 상속세를 내야 한다"라며 "상속세를 준비하기 위한 방법으로 대표적인 금융상품이 종신보험"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옥주현은 "사연처럼 아파트처럼 재산이 되는 것이 상속되기도 하지만 전 개인적으로 전혀 상관없이 돌아가신 큰아버지의 빚을 상속받았다. 이런 상속은 정말 황당한 상속 아닌가요?"라고 물었고, 임선규는 "제일 안타깝고 황당한 상속이다. 그럴 경우엔 상속을 받을지 상속을 포기할지 결정하시면 된다"라고 언급했다.

한편, 옥주현은 지난달 17일 진행된 ‘위키드’ 공연 2막에서 갑작스러운 목 이상으로 주요 넘버를 소화하지 못했고 공연이 끝난 후 “목에 이상이 생겨 공연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다”라며 관객들에게 전액 환불을 약속 드린다고 전했다. 이후 '위키드' 프로덕션은 이날 공연에 대한 환불을 공지했다.
김채연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