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옥주현 “큰아버지의 빚을 상속받았다”, 임선규 “상속받을 건지 포기할 건지 결정 가능”

'김영철의 파워FM'에 재무관리전문가 임선규가 출연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13일(화)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서는 재무관리전문가 임선규가 '도와줘요, 재무요정 꾸요꾸요~!' 코너에서 청취자의 경제 고민에 대해 조언했다.


이날 스페셜 DJ 옥주현이 "친구 아버님이 먼저 떠나시고 친구 어머님마저 돌아가셔서 부모님이 사시던 아파트를 친구가 상속받았다. 그런데 상속세가 너무 커서 대출까지 받았다고 한다. 어떻게 미리 준비해야 할지 알려달라"는 한 청취자 사연을 소개하며 "상속세, 증여세 상담 많이 하시냐?"고 묻자 임선규는 "최근에 집값이 많이 오르고 자산증식이 많이 되다보니 상담이 많이 들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임선규는 "상속세, 증여세는 무엇인지 핵심만 살펴보자"고 말하며 먼저 "상속과 증여는 다르다. 상속은 사망으로 인해 재산을 포함한 포괄적인 권리와 의무가 승계되는 것이고, 증여는 한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어떠한 댓가도 받지 않고 재산을 주는 것이다"라고 상속과 증여의 차이점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임선규는 "상속세와 증여세는 세금을 계산하는 방식이 다르다. 증여세는 증여 받은 사람이 재산을 취득하는 거라 자녀의 자산 기준으로 세금을 적용하고, 상속세는 돌아가신 부모님의 자산을 기준으로 세금을 적용하는 것이다. 고인이 갖고 있는 자산의 전체 규모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후 다섯단계로 나뉘는 상속세율에 대해 소개한 임선규는 "상속을 받았다고 해서 모든 재산에 대해 세금을 내는 것은 아니다. 공제되는 조건들이 있는데 공제금액이 제일 높은 건 배우자공제다. 그런데 오늘 사연주신 분처럼 부모님이 모두 돌아가신 경우엔 자녀에게 바로 상속이 되다보니 공제금액이 5억원까지고 나머지 부분에 대해서는 상속세를 내야한다"고 설명하고 "상속세를 준비하기 위한 방법으로 대표적인 금융상품이 종신보험"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옥주현이 "사연처럼 아파트 등 재산이 되는 것이 상속되기도 하지만 전 개인적으로 전혀 상관없이 돌아가신 큰아버지의 빚을 상속받았다. 이런 상속은 황당하지 않냐?"고 묻자 임선규는 "제일 안타깝고 황당한 상속이다. 그런데 그럴 경우엔 내가 상속을 받을 건지 상속을 포기할 건지 결정하시면 된다"고 조언했다.


'김영철의 파워FM'은 매일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SBS 파워FM에서 방송되며, PC 및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SBS 고릴라'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iMBC 이연실 | 화면캡쳐 보이는라디오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