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파엠’ 은퇴한 김연경 “방송 일도 해보고 싶고 지도자, 행정도 생각 중”

김연경
[스포츠서울 | 이용수기자] ‘배구여제’ 김연경이 은퇴 후 행보에 관해 말했다.

27일 방송된 SBS 파워 FM ‘김영철의 파워FM’에서는 배구 국가대표 김연경과 전화 연결했다.

DJ 김영철은 이날 김연경과 깜짝 전화 인터뷰를 진행했다. 2020 도쿄올림픽에서 4강 신화를 이끌고 대표팀 은퇴를 선언한 김연경은 “만감이 교차했다. 지금도 그 감정을 표현하기 어렵다. 시원섭섭하기도 하고 지금까지 고생한 게 새록새록 떠올라서 만감이 교차하더라”고 은퇴 소감을 밝혔다.

김연경은 이어 “앞으로 후배들이 잘 해서 분위기를 이어주길 바란다. 많은 분의 관심도 이어지길 바라고, 나 같은 선수도 꼭 나와야 한다”면서도 “하지만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특히 김연경은 이날 방송 진출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그는 “국가대표 은퇴 후 하고 싶은 일도 많이 생겼다. 방송 쪽 일을 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있고, 아니면 배구 지도자, 행정 등 이것저것 생각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김연경은 끝으로 “올림픽 기간에 많은 사랑을 받았다. 앞으로도 여자 배구를 향한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사진 | SBS 파워 FM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