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날부터 빈손” 일본 자위대, 아프간 구출 인원 ‘0명’

일본 자위대가 아프가니스탄(아프간)에 남아있는 자국민과 현지인들을 탈출시키기 위한 작전을 벌였지만 개시 첫날 한 명도 구출하지 못했다.

일본 NHK는 지난 25일(이하 현지시각) 밤 아프간 카불 공항에 착륙한 일본 자위대 C2 수송기가 공항에 도착한 사람들이 없어 아무도 수송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일본은 아프간에 체류하는 일본인과 현지인들을 대피시키기 위해 지난 23일 오후 C2 수송기 1대, 24일 C130 수송기 2대를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에 파견했다. 자위대의 계획은 아프간에 체류하는 일본인과 현지인들을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로 옮기는 것이다.

일본 정부는 "아프간 내 혼란으로 사람들이 카불 공항에 도착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미군이 아프간에서 완전히 철수하는 오는 31일까지 대피작전을 마무리해야 하기 때문에 26일 가능한 한 많은 사람들을 수송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자위대는 그동안 치안이 불안한 해외국가에서 일본인 수송 임무를 3차례 진행했다. 다만 수송작전에 현지인이 포함된 것은 자위대 창설 사상 이번이 처음이라고 현지언론들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