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팬들, 맨시티전 졸전 끝 패배에도 “그럴 수도 있지, 파이팅!”

사진=첼시 SNS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졸전 속 패배에도 첼시 팬들은 흔들리지 않았다. 되려 선수단을 격려하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첼시는 25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에서 맨체스터 시티에 0-1로 패배했다. 이로써 첼시는 시즌 첫 패배를 당하며 무패 행진을 마감, 승점 13점(4승 1무 1패)으로 3위까지 추락했다.

6라운드 최고의 빅매치로 주목을 받았다. 지난 시즌 EPL 챔피언 맨시티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 빅이어를 거머쥔 첼시가 맞붙었다. 특히 두 팀은 UCL 결승전 이후 4개월 만에 다시 만나는 만큼 총력전을 예고했다.

경기는 예상과 달리 맨시티의 압도적인 흐름이었다. 중원에서 힘을 잃은 첼시는 점유율을 허용하며 주도권을 내줬다. 설상가상 토마스 투헬 감독이 야심 차게 꺼내든 로멜루 루카쿠와 티모 베르너의 투톱 전술도 빛을 발하지 못하며 졸전이 이어졌다.

몇 차례 역습 기회를 살리지 못한 첼시가 끝내 실점을 허용했다. 후반 8분 주앙 칸셀루의 슈팅이 골문 앞 가브리엘 제수스에게 연결됐고, 제수스는 몸을 돌려 침착하게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골망을 흔들었다. 첼시는 카이 하베르츠, 루벤 로프터스 치크를 투입하며 반격했지만 결실을 맺지 못했고, 결국 0-1로 패배했다.

이날 첼시는 한차례의 유효슈팅도 기록하지 못할 정도로 졸전을 펼쳤다. 이 밖에도 슈팅수, 볼 점유율, 패스 정확도, 드리블 성공률 등 대다수의 지표에서 맨시티에 크게 밀리며 아쉬움을 낳았다.

경기 종료 후 투헬 감독은 "아무도 부정할 수 없다. 우리는 단 20미터에서 밖에 훌륭하지 못했고, 80미터에선 완전히 밀렸다. 실수할 때마다 자신감을 잃었고, 승리할 자격이 없었다"라며 패배를 인정했다.

비판의 목소리가 나올 법도 하지만 첼시 팬들은 선수들을 다독였다. 팬들은 SNS를 통해 "감독은 최선의 선택을 하지 못했음을 인정했고, 선수들 또한 최고가 아니었어. 여전히 첼시를 사랑하고 우리 감독을 믿어", "이기던 지던 우린 첼시야", "괜찮아, 매일 승리할 수는 없지. 좌절할 필요 없어"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