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 또 한 번 새 역사…PGA 챔피언스투어 한국인 첫 우승

최경주.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한국 남자 골프의 간판 최경주(51)가 또 하나의 이정표를 세웠다.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스투어 퓨어 인슈어런스 챔피언십(총상금 220만달러)에서 한국 선수 최초로 시니어 무대 우승을 차지했다. .

최경주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 페닌슐라의 페블비치 골프링크스 앤드 스파이글래스 힐(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3라운드에서 4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3언더파 203타를 기록한 최경주는 공동 2위 베른하르트 랑거(독일), 알렉스 체카(체코)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최경주는 2000년 한국인으로는 최초로 PGA 투어 무대를 밟았다. 2002년 컴팩클래식에서 한국선수 최초로 우승했고, 2011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까지 통산 8승 거뒀다. PGA 투어에서 통산 8승을 차지한 최경주는 이번 대회에서 우승, 챔피언스 투어에서 우승한 첫 번째 한국 선수가 됐다.

챔피언스 투어는 만 50세 이상의 선수가 참가하는 시니어 대회다. 1970년생인 최경주는 지난해부터 챔피언스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다. 이날 통산 16번째 대회에서 첫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한국 남자골프의 또 하나의 역사를 쓴 최경주는 이번 대회 우승 상금으로는 33만달러(약 3억8800만원)를 받았다.

2타 차 단독 선두로 이날 경기를 시작한 최경주는 2번홀 버디로 첫 단추를 잘 끼웠다. 파 행진을 이어가며 버디 기회를 엿본 최경주는 5번홀부터 8번홀까지 집중력을 발휘했다. 그는 4연속 버디를 낚아채며 우승에 한 걸음 다가갔다. 후반에도 최경주는 흔들리지 않았다. 그는 15번홀 보기를 제외하고 모두 파를 적어내며 우승을 확정지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