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봉 “시한부 인생? 그래도 살아야죠”

가수 최성봉의 암투병 근황이 전해졌다. 올해 1월 두 번째 암 수술에 이어 5월경 세 번째 수술을 받았지만 이미 간과 폐에 전이가 되어 사실상 앞날이 불투명한 생활을 하고 있다.

최성봉은 “계속된 항암치료 및 방사선 치료로 인해 치료비만 회당 수백만 원이 들어 경제적으로도 매우 위태로운 상황으로, 세 번째 수술 이후에도 매일같이 수십 알의 약을 먹으며 고통을 견디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7월2일, 5년 공백을 깨고 투병 중 신곡 Tonight을 발표한 최성봉은 신곡 발표 후 노래를 향한 갈망이 더욱 짙어 졌다고 말했다. 뮤직비디오 도입부 나레이션처럼, “내 꿈도 세상 사람들 모두가 행복했으면 좋겠다, 노래를 부를 수 있어서 나는 정말 행복하다”라며 씩씩한 모습을 내비쳤다.

최성봉은 “가족이 없는 저에게 노래라는 음절로 세상을 향해 나아가게 해 준 것은 진심으로 저를 아껴주는 소중한 팬분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건강을 염려해 주시는 분들을 위해서라도 반드시 병석을 떨쳐내고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저를 위해 늘 기도해주는 팬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삶에 대한 의지를 포기하지 않았다.

계속된 항암치료와 방사선 치료로 인하여 예전처럼 자유로운 호흡으로 소리를 내기가 쉽지 않다고 인정한 최성봉은 “이러한 과정 또한 삶을 배우고 음악을 표현하는 소중한 자산이자 과정이 되는 경험이다. 숨이 멎는 날까지 계속해서 도전할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박찬형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