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수 감독 “이천수? 선수 시절 되바라져…불쾌” (골때녀)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골때녀' 최용수 감독이 이천수 감독을 저격했다.

18일 방송된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에서는 'FC 국대 패밀리' 팀은 주장 남현희의 부재로 위기에 빠졌다. 이어 지소연이 일일 코치로 출격, 박선영과 1대 1 매치를 펼쳤다.

이날 '골때녀' 리그전 시상식을 진행했다. 'FC 개벤져스'가 3위 차지했다고 하자 이경실은 "피파 룰이냐, 조기 축구회 룰로 해야 했던거 아니야"라며 항의했다. 그러자 신봉선이 그녀를 붙잡으며 "어머니 가만 좀 계시라"라고 만류했다. 침묵을 지키고 있던 'FC 개벤져스' 황선홍 감독은 "룰 설명을 이틀 동안 단톡에다 설명했다. 아직도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이경실은 "제가 목이 다 나갔는데, 무릎도 나가고 팔꿈치도 나가도 파스를 온몸에 발랐는데 이게 말이 되냐"라며 탈락한 것에 억울함을 드러냈다. 그녀의 모습에 MC들은 "감독님이 제일 힘드셨을거다"라며 다독였다. 이에 황선홍 감독은 "나 여기 왔다가면 너무 힘들어서 이틀은 집에 누워있어야 한다"라고 털어놨다. 그러나 이경실은 "다친 친구들 좀 일어나봐라"라며 영광의 상처를 가진 선수들이 있다고 했다.

이어 "신봉선은 멀쩡해보니지만 멘탈이 나갔다. 울었다가 웃었다한다"며 "격리 조치를 해야한다. 사람을 만나면 안된다"라고 말했다. 이에 살이 많이 빠진 신봉선은 "입맛이 없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최용수 감독은 "기분이 좋다. 조별예선 통과는 합당한 보상이 주어진 것 같다"며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하고 싶다"라고 했다. 이어 '불나방'과의 대결에 자신있냐는 말에 삑사리가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천수가 "술먹고 오면 안되지 않냐"라고 하자 최용수 감독은 "기분이 불쾌한게 이천수가 우승을 한 것처럼 그런다"며 "선수 때도 되바라진게 있었다 길고 짧은건 대봐야 한다"라며 쉽게 우승을 내주지 않겠다고 했다..

사진=SBS 방송화면


강현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