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용수 “20년지기 유상철의 비보, 떨려서 운전도 아내가 대신했다” (와카남)[종합]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최용수, 황선홍, 김병지, 김태영이 故 유상철을 회상했다.

31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 프로그램 '와이프 카드 쓰는 남자'(이하 '와카남')에서는 최용수 감독과 그의 가족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최용수는 아내, 딸, 아들을 불러 "오늘은 아빠 혼자 할 게 있어서 나중이 나갈 거다. 아빠 혼자 방송을 하는 것에 대해 불만이 있는 사람이 있느냐"고 물었고, 아들은 "아빠가 재미가 없다. 혼자 방송하면 인기가 떨어질 것"이라고 했고, 딸 역시도 "아빠는 우리 없으면 망한다"고 돌직구를 던졌다. MC들 역시도 "가족들이 더 재밌다"고 말해 최용수를 당황시켰다.



그리고 공개된 최용수의 영상에서는 '골프왕' 출연을 앞루고 황선홍, 김병지, 김태영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2002 월드컵에서 카리스마를 보여줬던 영웅들이었지만, 이날에는 감자옷을 입고 귀여운 모습으로 감자 씨름 게임에 몰입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용수는 이들의 모습을 보면서 "체력적으로 힘들어하는 사람은 '골프왕' 출연 멤버 교체를 할 생각"이라고 경고를 했고, 형들은 '네가 뭔데'라는 표정으로 황당해 해 큰 웃음을 줬다.

최용수는 버라이어티한 체력 단련 운동을 코스로 준비했다. 이들은 최선을 다해 훈련이 참여했지만, 세월 앞에 무너지며 의도치않게 몸개그를 펼치기도 했고, 이어 스크린 골프장 훈련에서도 허당기를 제대로 보여줘 뜻밖의 웃음을 선사했다.

이후 최용수의 집에 모인 이들은 자연스럽게 과거의 이야기를 했다. 그러면서 황선홍은 최용수의 건강을 걱정했다. 최용수는 "최근에 심장 수술을 받았다. 우리가 몸을 쓰는 직업 아니었냐. 스트레스도 많이 받았었다"고 힘든 시간을 보냈음을 전했다.



이어 최근 암투병 끝에 세상을 떠난 僑 유상철을 회상했다. 황선홍은 "최용수가 (故 유상철의) 비보를 듣고 첫날에 왔다가 장지까지 따라갔다"고 했고, 최용수는 "내가 아파보니까 알겠더라. 집에 있을 수가 없었다. 그리고 상철이랑 20년지기 아니었나"고 마음 아파 했다.

이에 최용수의 아내 역시 "이제까지 살면서 남편이 우는 모습을 처음 봤다. 그 날에도 떨려서 운전을 못 할 것 같다고 해서 제가 (장례식장까지) 데려다 줬었다"고 했다. 이들은 서로 오래 보기 위해서는 건강에 더 유의하자는 말을 하면서 서로를 위로했다.

사진=TV CHOSUN 방송화면



오수정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