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 회장, 허위사실 방송 유튜브 채널 고소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자신의 사생활에 대해 허위사실을 방송한 유튜브 채널을 고소했다.

31일 재계에 따르면 최 회장은 최근 서울 용산경찰서에 유튜브 A채널을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최 회장은 고소장을 통해 A채널이 자신의 동거인인 김희영 티앤씨재단 대표에 대한 허위사실을 방송했다고 주장했다.

A채널은 연예인이나 기업인 등 유명 인사의 사생활을 주로 다루는 채널로 지난 2월 개설됐으며 현재 14만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 중이다. 최 회장이 문제 삼은 영상물은 현재 조회수가 142만회에 달한다.

A채널이 방송한 내용은 검찰과 법원 등에서 모두 허위라고 결론난 것으로 앞서 최 회장은 이에 대한 악플을 단 네티즌들을 고소해 전원 징역형 혹은 벌금형 선고를 받아냈다.

최 회장은 A채널 외에도 자신과 주변인에 대해 허위사실을 방송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등에도 강경대응을 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