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형우 동점 투런포·김민식 역전 2루타…KIA, 키움에 역전승

lazy" data-original="https://img2.yna.co.kr/photo/yna/YH/2021/08/20/PYH2021082015460005400_P2.jpg"/> 최형우 '한방에 동점'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20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KIA 4번 타자 최형우가 7회말 2사 1루 때 동점 투런홈런을 날리고 있다. 2021.8.20 [email protected]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KIA 타이거즈가 기분 좋은 역전승으로 후반기 상승세를 이어갔다.

KIA는 20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로 키움 히어로즈를 불러 치른 2021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3-2, 1점 차 뒤집기 승리를 챙겼다.

KIA는 후반기 8경기에서 4승 3무 1패를 거둬 중위권 도약을 향해 속도를 냈다.

계투 작전에 실패한 키움은 3연패를 당했다.

키움은 KIA 선발 이의리를 공략해 선취점과 추가점을 뽑았다.

5회 예진원, 김혜성의 연속 안타와 보내기 번트로 엮은 1사 1, 2루에서 윌 크레익의 희생플라이로 0의 균형을 깼다.

6회에는 박병호가 1사 후 KIA 두 번째 투수 홍상삼을 상대로 좌월 2루타로 포문을 열자 이용규가 좌중간 안타로 뒤를 받쳤다.

박병호는 이지영의 내야 땅볼 때 2-0으로 달아나는 득점을 했다.

키움 선발 투수 정찬헌에게 6이닝 동안 단 1안타로 꽁꽁 묶였던 KIA 타선이 정찬헌 강판 후 단숨에 전세를 뒤집었다.

환호하는 김민식 환호하는 김민식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20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에서 KIA 김민식이 7회말 2사 1루 때 역전 2루타를 치고 3루까지 진루한 뒤 환호하고 있다. 2021.8.20 [email protected]

7회말 2사에 주자를 1루에 두고 KIA 주포 최형우가 키움 왼손 사이드암 구원 투수 김성민의 커브를 퍼 올려 우중간 펜스 너머로 동점 투런포를 쐈다.

곧바로 황대인이 좌전 안타를 쳐 김성민을 마운드에서 끌어내렸다.

이어 김민식이 키움의 세 번째 투수 김태훈을 공략해 우선상에 떨어지는 역전 1타점 2루타를 날려 경기를 뒤집었다.

7회 등판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은 이준영이 승리를 안았고, 장현식과 정해영이 8, 9회를 깔끔하게 봉쇄하고 홀드와 세이브를 각각 추가했다.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