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스트레스 없다”던 윤석열, ‘거짓말 판정’에 “기계가 좋네”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관련한 질문에 진땀을 뺐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는 윤 전 총장이 출연해 멤버들과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이날 윤 전 총장은 거짓말 탐지기에 손을 얹은 채 멤버들로부터 추 전 장관과 관련한 질문을 받았다.

“스트레스 받지 않으셨나”는 질문에 윤 전 총장은 “받을 일이 뭐가 있겠냐”고 담담한 척 했지만 거짓말 탐지기는 이를 ‘거짓말’로 판정했다.

당황한 윤 전 총장은 “장난감인 줄 알았는데 기계가 좋네”라며 웃어넘겼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방송에서 ‘쩍벌’ 등 자신의 습관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에 대해 “잘 못 느꼈는데 나중에 보고 깜짝놀랐다. 내가 봐도 심하더라”면서 “고치려고 노력한다”고 답변했다.

털털한 모습을 보여주려는 노력도 있었다. 프로그램 멤버인 이승기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님’이라고 호칭하자 “한참 전에 그만뒀는데 석열이 형이라고 부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