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이재명 등 내가 공천장 주고 키워…국민 누나 됐더라”

"이낙연에 간 표, 잠시 머무를 뿐…저에게 올 것"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국회사진취재단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이재명 경기도지사 ⓒ국회사진취재단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0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연대설에 대해 "특별히 엄호한 게 아니다"라며 "이 지사나 누구나 다 제가 공천장을 드렸다. 다 키운 거다"라고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당내 경선의 금도를 넘는 인격 모독은 제가 있는 데서는 안 했으면 좋겠다"며 "그랬더니 (사람들이) '국민 누나'가 됐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이낙연 전 대표의 지지율 상승에 대해 "꿩(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추락하기 시작하면서 빠지는 표들이 이낙연 후보에게 가는 것 아니냐는 진단이 있다"며 "또 지난번 (이재명 지사의) 바지 발언 때문에 여성 표가 이낙연 후보에게 가지 않았나 싶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도 "그 표들은 다 저한테 나중에 오게 되어 있다. 잠시 머무를 뿐이다, 이렇게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추 전 장관은 '출마 후 워딩이 간결해지고 예전과 달라졌다는 이야기가 나온다'는 김어준 씨의 평가에 "저는 기교와 거리가 멀다. 그냥 김민웅 교수와 10여 차례 대화하면서 다시 촛불, 평화에 대해 대담하다가 어느 정도 치유의 강을 건넜다고 할까"라고 말했다.


이어 "장관 퇴임 직후에는 막 열이 뻗쳐서 뚜껑 열린다고 하지 않나. 그다음에 재보궐 참패를 조국 탓, 추미애 탓 그러니까 하도 어처구니가 없어서 허탈했다"며 "이대로 있으면 추윤 갈등은 그냥 갈등으로 끝나지 사람들이 검찰개혁의 역사적 과정을 이해할 수 없겠구나 (싶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장점에 대해 "용기가 필요한 시대에 과감하게 결단하고 주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단점으로는 "개혁을 주저하지 않고 뚜벅뚜벅 걸어가다 보니 뒤돌아보니까 아무도 없다"며 "도와주는 의원도 없고, 당내에서도 프레임에 갇혀서 성큼 개혁해야 한다는 용기를 함께 내지 못하고, 그래서 좀 외롭다"는 점을 꼽았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