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선수 홍철 사생활 폭로한 A씨 돌연 사과 “화가 났지만”

홍철 (사진-현대오일뱅크 홈페이지)

축구선수 홍철의 사생활을 폭로한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당사자가 하루도 되지 않아 사과문을 올렸다.

홍철의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씨는 지난 4일 SNS에 “(홍철은) 2년간 연애에 1년 반을 제가 아는 것만 10명이 넘는 여러 여자와 바람을 피웠다”고 밝혔다. A씨는 홍철과 다른 여성들이 나눴다는 카톡 메시지들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어 “첫 번째 걸렸을 때 이때도 5명 이상의 여자가 있었고 다시는 안 그러겠다고 싹싹 비는 모습에 용서하고 넘어갔지만 10월 2일 저녁 우연히 본 휴대전화에 7명의 여자와 문란하고 음란한 대화를 하는 걸 봤다”고 덧붙였다.

그는 “공인이며 K리그 국가대표로 많은 팬에게 좋은 이미지로 신뢰를 쌓고 있는 홍철의 더러운 사생활을 이제는 저만 알고 있으면 너무 억울하다”며 “그 외에 홍철의 K리그 친구들, 은퇴한 유부남 선수들까지 다 한통속으로 여자와 몰려다니며 코로나 집합금지 시기에는 8명이 한 집에 모여 파티까지 했다. 물론 유부남”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A씨는 오후 돌연 입장을 바꿔 “먼저 저의 경솔한 행동으로 피해를 끼쳐드린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라며 “얼마 전 홍철의 카톡 메시지를 본 이후 자의적으로 부적절한 메시지라고 판단해 인스타그램에 게시물을 올렸다. 순간적으로 분노한 감정으로 인해 격한 이야기가 들어갔고, 보시기에 충격적인 워딩 또한 있었다”고 했다.

그는 “화가 났던 것은 사실이지만 이로 인해 잘못된 판단으로 제 의도와 다르게 팩트와 틀린 메시지를 적기도 했다”며 “저는 홍철 선수를 사회적으로 매장시키려는 의도는 결코 없었다”고 밝혔다.

A씨는 “하지만 저의 흐려진 판단력과 감정적인 대응으로 인해 진심과는 전혀 다른 결과를 낳게 됐다”며 “개인의 사생활은 개인 간에 해결해야 할 일이지만 그러지 못했다.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리고 이에 대한 비판 또한 달게 받겠다”고 글을 마쳤다.

한편 홍철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3·4차전을 앞두고 국가대표팀에 소집된 가운데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