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료만 억대?” 박나래가 낙찰받은 이태원 주택…직접 가봤습니다

연예 뒤통령 이진호가 박나래가 낙찰 받은 이태원 고가 주택에 직접 방문했다.

앞서 지난 12일 아시아에이는 업계의 말을 빌려 박나래가 서울 용산구 이태원 소재의 한 주택을 55억 1100만원에 낙찰 받았다고 보도했다.
연예 뒤통령 이진호 유튜브
박나래는 해당 주택이 감정가 60억 9000만 원으로 경매시장에 등장하자 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나래는 이 건물을 어떻게 살 수 있었을까. 이진호는 이와 관련해 박나래가 방송가에서 회당 출연료 500만~700만 원을 받고 있다고 했다. 현재 그는 MBC '나 혼자 산다' '구해줘 홈즈', tvN '놀라운 토요일' 등 여러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다.

박나래의 주급은 3500만 원이며, 월급은 1억 9000만 원이다. 연봉으로만 따지면 22억 8000만 원에 이른다. 오로지 출연료로만 계산한 금액이기 때문에 광고 출연료, 행사비, PPL 등을 더하면 금액은 늘어난다.
연예 뒤통령 이진호 유튜브
이진호는 박나래의 새 집을 직접 찾아가 촬영했다.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이 집은 차가 없을 경우 다니기 힘든 곳에 위치해 있다. 사생활 보호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이진호는 "박나래는 '구해줘 홈즈'에서 10~20평대 집을 보며 '이런 데 살고 싶다'고 말해왔다. 그건 방송을 위한 거니까 비난할 수 없다"며 "다만 박나래의 경제력은 팬들의 관심과 사랑으로 이룬 결실인 만큼 앞으로는 팬들을 실망시키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유혜지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