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문 적자’ 김경수 장인상에 與 주자들 조문 발길

13일 전남 목포에 장인 빈소 마련

부고에 與 대선주자들 조문 계획

경선 앞두고 친노·친문 껴안기 해석

김경수 경남도지사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장인상 빈소에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들이 조문에 나설 예정이다.


실제 13일 오전 김 지사의 장인상 부고가 전해지자 일부 캠프에서는 조문 일정을 위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박용진 의원과 김두관 의원은 이날 오후 전남 목포에 마련된 김 지사 장인의 빈소를 찾을 예정이며,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총리,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4일 중 조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의 경우에는 방역이 급한 상황이어서 직접 조문 대신, 조기와 함께 측근 의원을 보내 조의를 전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지사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이자, 문재인 대통령의 후보 시절 수행과 대변인 역할을 도맡는 등 ‘친문 적자’로 통한다. 민주당 대선주자들의 조문은 친노‧친문을 향한 구애의 성격도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김 지사는 오는 21일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관련 대법원 선고를 앞두고 있다. 지난 2심에서는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 혐의로 징역 2년의 실형이 선고된 바 있다.


대법원에서 원심을 깨고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할 경우, 친문 적자인 김 지사의 정치적 영향력이 확대되며 민주당 경선판까지 요동칠 가능성이 크다는 게 정치권의 분석이다.


하지만 2심 선고가 확정된다면, 김 지사는 지사직을 상실하며 5년간 피선거권이 박탈되는 등 정치적 생명에 치명타로 작용할 전망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