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 김재원 “김어준 팬 됐다… 짜릿함 선사하는 분”

‘친박’ 핵심 인물로 평가받는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친여 성향 방송인 김어준씨를 “모처럼 선수를 만난 것처럼 짜릿함을 선사해주는 분”이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김 최고위원은 지난달 30일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뒤 “제가 김어준씨를 좋아하는 ‘김어준의 팬’이 되리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살다 보면 예상하지 못한 일로 인연이 되기도 하고 그 인연으로 사람을 좋아하기도 한다”며 김어준씨와의 관계가 뜻밖의 인연이 맺어준 결과라고 봤다. 더불어 “김어준씨가 모처럼 선수를 만난 것처럼 짜릿함을 선사해줬다”며 김어준씨의 판단력과 재치, 임기응변 등이 뛰어나다는 취지로 말했다.

다만 “(김어준씨와) 한편이 되겠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선을 긋기도 했다.

김 최고위원은 최근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김어준씨와 팽팽한 입담을 주고 받았다. 지난달 30일 방송에서 김 최고위원은 “사실 경상도 사람 중에 이재명 경기도지사만큼 욕을 찰지게 하는 분을 들어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김어준씨는 “야당에서 이제 그 대목을 집중 공격하겠죠”라고 언급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두고는 “뭐 공장장님 상당한 계획이 있으신 것 같은데 기대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김어준씨가 선거를 앞두고 각종 음모론을 거론해온 점을 비꼰 것으로 해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