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불 공항 떠나는 미군, 탈레반에 3개 출입구 통제권 인계… “사실상 완전 장악”

탈레반이 미군의 아프가니스탄 카불 국제공항 출입구 통제권을 인수하며 사실상 완전히 장악했다.
29일 신화·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군과 연합군은 아프가니스탄의 마지막 대외 출구인 카불 국제공항의 출입국 3곳의 통제권을 공항 주변을 봉쇄한 탈레반에게 넘겼다.
탈레반 관계자 엔하물라 사망가니는 톨로TV를 통해 미군 등이 카불 공항의 군사구역으로 들어가는 출입구 등 3개의 관문을 탈레반에 인계했다고 밝혔다.
사망가니는 "미군이 현재 공항 레이더 시스템이 위치한 지역을 비롯해 카불 공항의 극히 일부 구역만 통제하고 나머지는 전부 탈레반에 맡겼다"면서 "탈레반이 카불 공항의 보안과 기술적인 책임을 인수받을 준비를 끝냈다"고 언급했다.
외신은 미군이 지난 26일 공항 동문 부근에서 이슬람국가(IS) 잔당에 의한 자살폭탄 공격으로 아프간인 170명과 미군 13명이 숨진 여파로 카불 공항 출입국 통제권 인계가 이뤄졌다고 분석했다.
한편 미국은 탈레반의 카불 점령 이후 10만명 이상을 항공기로 대피시켰으며 조 바이든 대통령은 31일 철수 시한까지 대피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탈레반의 위험에 처한 더 많은 사람들을 다른 수단을 통해 영국으로 데려오겠다고 밝혔지만 지난 28일 마지막 항공기 출발을 끝으로 대피 작전을 종료했다. 독일, 이탈리아, 스위스, 스웨덴, 핀란드 등 유럽국도 지난 27∼28일 대부분 대피 작전이 끝났다고 선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