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 “‘어쩌다가 전원일기’ 무산? 사실무근”

웹소설 ‘어쩌다가 전원일기’
[이데일리 스타in 박미애 기자] 장근석의 복귀작으로 거론됐던 드라마 ‘어쩌다가 전원일기’의 제작이 무산됐다는 이야기에 대해 드라마 측이 ‘사실무근’ 입장을 밝혔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15일 이데일리에 “‘어쩌다가 전원일기’의 제작이 무산됐다는 일각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며 “내년 초 촬영을 목표로 한창 준비 중인데 무산 기사가 나와서 당황스럽다”고 전했다.

‘어쩌다가 전원인기’는 박하민 작가의 동명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하루아침에 시골로 가게 된 서울 수의사와 파출소 순경의 로맨스를 그린다. 앞서 지난해 6월 소집해제 된 장근석의 복귀작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았다. 관계자는 “장근석, 최수영의 캐스팅을 검토했던 것은 사실이나 확정은 아니다”며 “한창 캐스팅 작업 중에 있다”고 알렸다.

‘어쩌다가 전원일기’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에서 드라마 기획, 제작을 맡으며 내년에 선보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