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前 배구선수 김요한 “게임회사 근무 중”

배구 해설위원 김요한과 한유미가 근황을 알렸다.

19일 방송된 SBS 파워FM 라디오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배구 해설위원 한유미, 김요한이 ‘특별 초대석’ 코너에 출연해 근황을 전하고 배알못을 위한 배구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DJ 김태균과 신봉선은 한유미와 김요한을 “제대로 놀 줄 아는 원조 식빵언니, 키 2m 코트계의 강동원”이라고 소개하고 환영했다.

근황을 묻는 질문에 한유미는 “그 날 촬영 있으면 촬영을 하고, 중계 준비도 한다”고 답했다. 김요한은 “비슷하다. 방송을 하거나, 제가 특이하게 게임 회사에도 다니고 있어 일이 없을 때는 회사에 출근한다”고 답해 출연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게임 회사에서 뭘 하시는 거냐? PC방 다니는데 괜찮아 보이려고 게임 회사에 간다고 하는 거 아니냐?”는 신봉선의 질문에 김요한은 “게임을 좋아하는 건 맞는데 일을 하러 가는 거다. PD들이 게임을 개발하면 직접 해 보면서 버그 있나 없나 테스트한다”고 밝혔다.

“유미 씨를 보게 되다니. 언니 덕분에 여자배구에 입덕했다”라는 한 청취자의 문자에 김요한은 “누나가 여신인 건 맞다. 여신 소리 듣는 걸 굉장히 좋아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유미는 “못생겼다는 것보다는 나으니까. 좋은 걸로 불러주셔서 감사하다. 예뻐서 그런 것보다는 포스가 있어 그런 것 같다”고 덧붙였다.

‘원조 식빵언니’라는 언급에 대해 한유미가 “왜 저를 자꾸 원조 식빵언니라고 하는지 모르겠다. 저는 식빵언니처럼 그렇게 욕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에 신봉선은 “유미 씨는 억울할 수 있는데 정말 식빵을 외쳐서 식빵언니가 있고 그냥 포스 자체가 식빵언니가 있다”고 말했다. 김요한이 “왜 식빵을 안 했다고 얘기하는지 모르겠다. 많이 했다. 원조가 맞다”고 말하자 한유미는 “어릴 때 했다”고 해명했다.

한편 ‘두시탈출 컬투쇼’는 매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SBS 파워FM에서 방송되며, PC 및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SBS 고릴라’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황채현 온라인기자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댓글 0

댓글을 입력해주세요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
스포츠경향 콘텐츠 더보기 해당 콘텐츠 제공사로 이동합니다. 페이스북 구독하기
  • ‘내가 키운다’ 조윤희의 속마음은? “경력 단절 고민”

  • ‘당혹사2’ 김일병 총기난사 사건을 추적한다

  • ‘쇼챔’ 하이엘(Hi-L), 상큼발랄 에너지로 데뷔곡 ‘Too Too (22)’ 선사

  • 이혜성, 디스코 삼매경 흥폭발 (우동클)

이 시각 주요뉴스

당신을 위한 추천 콘텐츠

인기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