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하니 “첫사랑은 허민호 선수, 지금도 연락하는 사이”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컬투쇼' 하니가 자신의 첫사랑은 트라이애슬론 허민호 선수라고 고백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SBS 라디오 파워FM '두시 탈출 컬투쇼'에서는 스페셜DJ 유민상, 윤시윤, 하니, 한해 등이 출연했다.

하니는 "첫사랑 오빠랑 아직 연락을 하고 지낸다. 최근에 방송에도 나왔다"라며 "'뭉쳐야 산다'에 나오셨다"라고 말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하니의 첫사랑 상대는 트라이애슬론 선수 허민호였다. 그는 "진짜 어릴 때 제가 좋아했었다. 목도리 떠서 선물하기도 했었다"라며 "같이 운동을 하던 사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하니는 "너무 멋있었다. 목도리 어떻게 됐는지 모르겠다. 요즘도 연락을 하는 사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