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없손왕’ 손흥민…”1억 6천만파운드의 사나이” (英 BBC)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손흥민(29, 토트넘 홋스퍼)이 엄청난 파괴력을 선보이며 디펜딩 챔피언을 격침했다.

손흥민은 16일(한국시간)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 개막 라운드 맨체스터 시티와의 경기에서 결승 골을 터뜨리며 1-0 개막전 승리를 따냈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이 훈련 부족으로 인해 명단에서 제외된 가운데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다. 2선에 델레 알리를 비롯해 루카스 모우라, 스티븐 베르흐바인과 함께 역습에 나섰다. 이날 모우라가 엄청난 돌파와 스프린트를 선보이며 역습의 주도적인 역할을 했고 손흥민도 빠른 스프린트로 함께 침투해 득점을 노렸다.

전반 27분엔 모우라가 중원에서 전진하면서 다시 역습에 도전했고 손흥민이 왼발 슛까지 연결했지만, 다시 수비 블락에 막혔다. 전반 39분엔 다시 손흥민이 박스 중앙에서 날카로운 오른발 슛을 시도했고 이것이 칸셀루 엉덩이를 맞고 굴절돼 나갔다.

점유율을 내주고도 이러한 역습으로 맨시티를 견제한 토트넘은 후반에도 같은 패턴으로 경기에 나섰고 손흥민이 득점을 터뜨렸다. 후반 9분모우라와 손흥민이 함께 역습에 나섰고 모우라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오른쪽에서 중앙으로 좁혀 들어오며 강력한 왼발 슛으로 결승 골을 터뜨렸다.

이를 지켜본 BBC 라디오 패널들은 "손흥민은 마치 1억 6천만 파운드(약 2581억 원)의 사나이 같다. 매우 에너지가 넘치고 무엇이든 할 수 있는 것 같다. 그가 '손날두'라고 불리는 이유가 있다. 매우 저평가된 선수"라고 칭찬했다. 이어 BBC 홈페이지도 "케인이 없다고? 문제 없어(No Harry kane? No problem)"이라고 전하며 손흥민의 활약을 칭찬했다.

손흥민의 맹활약은 물론 토트넘 동료들도 맹활약을 펼치며 토트넘은 디펜딩 챔피언 맨시티를 잡고 시즌 첫 승을 거뒀다.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도 토트넘 감독 데뷔전에서 첫 승을 거두며 산뜻한 출발을 알렸다.

사진=/Reuters/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