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규정위반 체포인 척 5분만에 납치…런던 경찰 여성 살해

세러 에버러드 살해범 웨인 쿠전스 세러 에버러드 살해범 웨인 쿠전스

[Metropolitan Police via A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올해 3월 영국 런던에서 귀갓길의 여성을 납치, 살해한 경찰관이 코로나19 봉쇄 규정 위반을 적발해 체포하는 척하며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현직 런던 경찰관이던 웨인 쿠전스(48)는 친구 집에서 저녁을 먹고 걸어서 귀가 중이던 세러 에버러드(33)를 코로나19 규정 위반으로 체포한다면서 수갑까지 채워 납치했다고 영국 언론들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날 법정에서 공개된 바에 따르면 이 과정은 5분도 채 걸리지 않았다.

영국은 올해 1월부터 코로나19 봉쇄에 들어가서 필수적이지 않은 이동을 제한했고 쿠전스는 규정 위반 단속 업무를 한 적이 있다.

그는 에버러드를 렌터카에 실어 도버로 데려간 뒤 그곳에서 자기 차로 옮겨 태우고는 자신이 잘 아는 숲으로 데려가서 성폭행하고 살해했다. 이후 냉장고에서 시신을 불태우곤 근처 호수에 유기했다.

그는 범행 뒤에도 태연하게 행동했으며 며칠 뒤 자기 부인과 두 아들을 데리고 그 숲으로 나들이를 가기까지 했다.

에버러드의 전 남자친구는 그가 매우 똑똑하며 잘 속아 넘어가는 사람이 아니라고 증언했다.

차를 타고 가다가 납치 장면을 본 커플은 에버러드가 뭔가 잘못해서 체포되는 것이라고 여겼다고 말했다.

에버러드 살해 사건은 당시 영국 사회에서 여성 안전 문제와 관련해 공분을 일으켰고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빈까지 에버러드 추모에 동참했다. 경찰은 야간 추모행사가 코로나19 봉쇄 규정 위반이라고 해산을 시도했다가 큰 반발을 샀다.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