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1556명 ‘일요일 최다’···41일째 네자릿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검사소.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이어지는 가운데 16일 신규 확진자 수는 1500명대 중반으로 일요일 기준 최다를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556명 늘어 누적 22만5481명이다.

신규 확진자는 전날 1816명에 비해 260명 줄어 지난 10일 1537명을 기록한 이후 엿새만에 1500명대로 감소했다.

그러나 이는 광복절 연휴 검사 건수 감소 영향이 반영된 것이어서 확산세가 꺾였다고 보기는 어렵다.

특히 이날 신규 확진자 수는 일요일 기준 최다 기록이다. 이전 일요일 최다 확진자인 지난 9일 0시 기준 1491명보다 65명 많다.

광복절 연휴기간 전국의 이동량이 늘어난 만큼 확진자 규모는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난달 초 수도권을 중심으로 본격화한 4차 대유행은 최근 비수도권 곳곳으로 확산하면서 전국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실제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달 7일 1212명을 기록한 이후 41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다.

이날 감염 경로별 신규 확진자는 지역 발생 1493명, 해외 유입 63명이다.

지역별로는 경기 392명, 서울 355명, 인천 110명 등 수도권이 총 857명(57.4%)이다.

비수도권은 부산 125명, 경남 84명, 경북 75명, 제주 64명, 대구 44명, 강원·충남 각 40명, 충북 37명, 대전 31명, 울산 29명, 광주 27명, 전남 25명, 전북 12명, 세종 3명 등 총 636명(42.6%)이다.

장기영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