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러쉬, ‘첫눈에 반한 아이린’에 머쓱…”사실 ♥조이가 이상형” [엑’s 이슈]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조이와 열애 사실을 인정한 크러쉬의 과거 발언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0월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크러쉬는 레드벨벳 앞에서 머쓱했었다고 털어놨다. 크러쉬는 "지난 번에 '라스' 나와서 이상형을 아이린 씨라고 했다. 그게 너무 화제가 됐다"고 입을 열었다.

앞서 '라디오스타'에서 크러쉬는 이상형으로 "자기 할 일 열심히 잘 하고"라면서 아이린을 언급한 바 있다. 크러쉬는 "(아이린을 보고) 제가 육성으로 '너무 예쁘다' 이랬다. 아이린 씨가 웃으면서 가시더라"라고 아이린에게 첫눈에 반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그 이후 조이와 싱글 '자나깨나'로 호흡을 맞춘 크러쉬는 "조이 씨가 '라스'를 봤다고 해서 머쓱해졌다. '사실 조이 씨가 이상형이다' 이렇게 했다. 주워담을 수가 없었다"고 둘러댔다.

23일 양측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와 피네이션은 "선후배로 지내다 최근 호감을 갖고 만나기 시작했다"며 두 사람의 연애 사실을 인정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5월 크러쉬의 홈메이드 시리즈 첫 싱글 '자나깨나'를 통해 서로를 알게 됐다고 전해졌다.

같은날 조이는 팬 커뮤니티 리슨을 통해 "갑작스러운 소식에 누구보다 놀랐을 러비들.. 너무 미안해요... 미리 말이라도 해줄 수 있었으면 좋았을 텐데 많이 놀랬죠"라며 "더 걱정 안 되게 제가 더 많이 노력할게요! 항상 아낌없는 사랑을 주는 우리 러비들 미안하고 사랑합니다"라고 팬들에게 직접 심경을 밝혔다.

크러쉬도 공식 팬카페를 통해 "요즘 너무 밝고 긍정적인 이 친구 덕분에 웃게 되는 날도 많아졌고 저의 마음도 건강해졌어요. 갑작스러운 소식에 저보다도 당황하고 한편으로는 서운하기도 할 쉬밤이들 생각하니 마음이 무겁네요. 항상 부족한 저를 아낌없는 응원과 사랑으로 지지해주시는 쉬밤 여러분들께 책임감을 가지고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할게요"라고 전했다.

사진=MBC 방송 화면


이슬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