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네빌 “스털링 PK는 오심” [유로 2020]


(엑스포츠뉴스 정승우 인턴기자) 네빌, 킨, 일부 잉글랜드 국민까지 이번 경기의 페널티킥 선언이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잉글랜드는 8일(한국시각)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UEFA 유로 2020 4강전에서 덴마크를 2-1로 꺾고 역사상 최초로 유로 결승에 진출했다.

두 팀은 정규 시간 동안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연장전으로 향했다. 연장 전반 12분, 덴마크의 페널티 박스 안쪽을 파고들던 라힘 스털링이 요아킴 메흘레의 발에 걸린 뒤 마르틴 옌센과 충돌해 넘어지며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슈마이켈 골키퍼는 키커로 나선 해리 케인의 슈팅을 쳐냈지만, 잡아내지 못했고 케인이 재차 공을 밀어 넣으며 균형을 깼다. 케인의 골로 잉글랜드는 2-1 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이 장면을 두고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메흘레와 접촉이 있기 전부터 넘어지는 모션을 위했기 때문. 이에 로이 킨과 게리 네빌도 의견을 밝혔다.

킨은 "페널티 킥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느린 화면으로 그 장면을 다시 봤을 때 잉글랜드에게 유리한 판정이 내려졌다"라고 주장했다.

네빌은 "객관적으로 말하자면 이런 판정으로 패배한다면 어느 팀이든 엄청난 충격을 받을 것이다. 이번 유로 내내 심판진은 판정을 번복하는 것을 꺼리는 것 같다"라고 전했다.

잉글랜드의 일부 팬들도 오심이라고 주장했다. 한 팬은 "페널티킥은 절대 아니었다. 하지만 잉글랜드도 한 번쯤 운이 좋아야 한다. 나는 항상 잉글랜드가 불리한 판정으로 손해 본 것만 봐 왔다"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팬은 "잉글랜드의 해설진조차 페널티 결정이 잘못됐다고 비웃었다. 나쁜 판정"라며 페널티 킥 선언이 오심이라고 말했다.

한편, 잉글랜드는 12일 오전 4시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스페인을 꺾고 올라온 이탈리아와 우승컵을 두고 결승 맞대결을 펼친다.

사진=EPA/연합뉴스/데일리 메일


정승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