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극마크 자진 반납?’ 박민우, 창피한 줄 알아야 한다

  • 박민우 ⓒ스포츠코리아
[스포츠한국 노진주 기자] 아직 도쿄올림픽 시작도 안 했는데 벌써 올림픽 전 국가대표다.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어겨 스스로 태극마크를 내려놓은 박민우(NC 다이노스) 이야기다.

박민우를 포함해 박석민, 이명기, 권희동(이상 NC)은 지난 5일 서울 원정 숙소에서 외부인 2명과 함께 야식을 먹었다. 숙소에 세워진 구단 버스를 본 지인에게 연락이 와 함께 음주를 했다고 박석민이 14일 사과문을 통해 설명했다. 이는 명백한 방역 수칙 위반이다. 5명 이상 집합이 금지돼 있다.

선수들의 숙소를 찾았던 외부인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올림픽 대표팀에 선발돼 백신을 접종했던 박민우를 제외한 3명의 NC 선수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에 변이 바이러스까지 맹위를 떨치고 있어 온 나라가 방역에 다시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는 판국에 NC의 ‘간판’인 선수들이 술판을 벌인 후 바이러스에 감염돼 큰 공분을 사고 있다.

심지어 선수들이 동선을 숨겼다는 의혹까지 받고 있는 상황. 박석민은 “여러 곳에서 역학조사 질문이 있어 당황했지만 묻는 내용에 사실대로 답했다”고 했고, 박민우도 “역학조사 기간 동안 모든 질문에 사실대로 말했다“고 했다.

  • 박민우 ⓒ스포츠코리아
하지만 정순규 서울 강남구청장은 14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1차 역학조사에서 모임 자체를 진술하지 않았다”고 반박, 이번 사태의 장본인인 NC의 코로나19 확진 선수들을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 조사 결과 정 강남구청장의 말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방역 수칙을 어긴 논란보다 더한 논란이 불어닥칠 것으로 예상된다.

비난을 자초한 4명의 선수 중 유일하게 올림픽 대표팀에 이름을 올렸던 박민우는 백신을 접종한 덕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강남구청의 경찰 고발 대상에서 홀로 빠진 이유기도 하다.

그러나 팬들의 분노를 자초한 줄 잘 아는 박민우는 이번 사태를 책임진다는 의미에서 올림픽 대표팀 태극마크를 자진 반납했다. 냉정히 이 말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 경솔함과 무지함으로 스스로 방역수칙을 어겨놓고, 반성하는 의미로 대표팀에서 자진 하차하겠다는 건 어딘가 이상하다.

남들은 피땀 흘려도 뚫기 힘들다는 올림픽 대표팀에 승선한 박민우는 국가를 대표하는 얼굴이 된 만큼 사명감을 가져야 했다. 그러나 전 국민이 코로나19로 곡소리를 하는 상황에 새벽까지 ‘술파티’를 벌이고 KBO리그를 중단시키는 사태의 장본인이 됐다. 태극마크 자진 반납 선택은 박민우에겐 너무 과분한 혜택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