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오마이스’ 오늘∼내일 이틀간 제주 최대 400㎜ 물 폭탄

오늘 오후 제주도·제주앞바다 태풍예비특보 "하늘길·바닷길 차질"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23일 제주는 제12호 태풍 '오마이스'의 영향으로 강한 바람이 불고 비가 내리겠다.

점점 더 강해지는 파도 점점 더 강해지는 파도

(서귀포=연합뉴스) 지난해 9월 태풍 '하이선'의 북상으로 제주 서귀포시 법환포구 앞바다에 강한 파도가 몰아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지방기상청은 '오마이스'가 이날 밤 제주도 부근을 지나 자정 무렵에 남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태풍은 이날 오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3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6㎞의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92hPa, 최대풍속은 초속 23m, 강풍반경은 170㎞다.

기상청은 태풍으로 인해 이날 낮부터 시간당 70㎜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겠으며, 24일 서해상에서 다가오는 저기압의 영향이 더해져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23∼24일 이틀간 제주의 예상 강수량은 100∼300㎜다.

제주도 산지에는 최대 400㎜ 이상의 많은 비가 쏟아지겠다.

(오후 9시 현재)" data-original="https://img1.yna.co.kr/etc/graphic/YH/2021/08/22/GYH2021082200120004400_P2.jpg"/> [그래픽] 태풍 '오마이스' 예상 진로(오후 9시 현재)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제12호 태풍 '오마이스'는 23일 오후 제주도 부근을 지나 밤에는 남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바람도 매우 강하게 불겠다.

평균 풍속 초속 10∼18m(시속 35∼65㎞), 최대순간풍속 초속 30m(시속 100㎞)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바다의 물결도 2∼4m, 최대 5m 이상 매우 높게 일겠다.

기상청은 이날 아침 제주도 남쪽 바깥 먼바다에 태풍예비특보를 내린 데 이어 오후에 제주도와 제주도앞바다에 풍랑예비특보를 내릴 예정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으로 인해 24일까지 항공기 운항, 선박 운항에 차질이 예상된다"며 "항공교통, 해상교통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야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건설현장, 비닐하우스, 선박, 저지대 침수 등 강풍과 비 피해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상하는 태풍에 긴장하는 제주 북상하는 태풍에 긴장하는 제주

(서귀포=연합뉴스) 제12호 태풍 '오마이스'가 북상 중인 22일 오후 태풍의 길목 제주 서귀포항에 많은 어선이 정박해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email protected]

댓글 0

0 / 300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모욕적인 표현 등은 표기 불가로 텍스트로 지정되어 노출이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