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한반도 향해… 제주에 최대 500㎜ 폭우 예상

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다음주 제주도를 중심으로 남부지방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가능성이 높아진다. 14~15일께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많은 비가 예상된다.
12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7일 필리핀해에서 발생한 찬투는 세력을 빠르게 키우며 북상하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대만 타이베이 남동쪽 약 1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1㎞로 북북동진 중이다.

태풍은 이날 밤 대만 북쪽 해상으로 진출한 뒤 13~15일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시속 5㎞ 수준으로 정체하다가 15~16일 제주도 서쪽으로 향할 전망이다. 당초 예상했던 ‘초강력’보다는 약해졌지만 여전히 ‘매우 강’한 세력을 유지하고 있다.

제주도는 이날 밤부터 비가 시작돼 14~15일께 많은 양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제주도는 14일부터, 남해안은 15일부터 비의 양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12일 밤~15일) 100~300㎜(많은 곳 500㎜ 이상) ▲전남권·경남 남해안·경남 서부(14일부터) 20~80㎜다.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드는 16~17일에는 전국에 비가 내릴 전망이다. 다만 중부지방은 태풍의 영향권에서 멀어 강수량이 많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태풍이 상하이 부근에서 머물다 언제 움직이냐에 따라 변동성이 매우 커진다”며 “태풍 이동에 따라 15일 이후 모든 예보가 바뀔 수 있다”고 설명했다.

‘찬투’는 꽃의 한 종류로 캄보디아가 제출한 태풍 명칭 중 하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