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12호 오마이스 북상] 오마이스 제주 지나 여수 향하는 중 ‘부산 차량통제·대피령’

태풍 12호 오마이스 북상 (사진-윈디날씨 캡쳐)

태풍 12호 오마이스가 북상하면서 부산에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

부산경찰청은 23일 밤 10시 30분께부터 부산 동구 초량 1·2 지하차도와 부산진구 부산진시장 지하차도, 금정구 영락공원 굴다리 등 4곳의 차량통행을 통제했다.

또 오후 10시를 기해 태풍경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오마이스가 이날 오후 11시 30분께 남해안에 상륙한 다음 경상권 내륙을 지나 동해상으로 진출한 뒤 온대저기압으로 변할 것으로 예측했다.

태풍은 이날 밤  제주도 서귀포 남서쪽 해상으로 북진해 자정 무렵 남해안에 상륙,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전국에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보인다.

예상 강수량은 남부지방과 제주도 100~300㎜(많은 곳 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 산지 400㎜ 이상), 중부지방과 서해5도, 울릉도·독도 50~150㎜(많은 곳 경기 남부, 강원 중·남부, 충청권 200㎜ 이상)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태풍의 북상과 중국내륙에서 다가오고 있는 저기압의 영향을 받아 내일까지 전국적으로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많은 비가 내리겠다"며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사전에 철저히 대비하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