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미네소타 꺾고 양키스-보스턴과 2G차 유지…레이 13승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연패 사슬을 끊고 가을야구 희망을 이어갔다.

토론토는 26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의 타겟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위스와 원정경기에서 6-1로 이겼다.

이 승리로 86승 69패를 기록, LA에인절스와 경기중인 시애틀 매리너스를 밀어내고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단독 3위 자리를 지켰다. 88승 67패로 동률이 된 보스턴 레드삭스, 뉴욕 양키스와 2게임차 격차를 유지했다.

토론토는 0-1로 뒤진 2회초 테오스카 에른나데스의 솔로 홈런, 랜달 그리칙의 2루타를 묶어 2-1로 뒤집었다. 6회 마르커스 시미엔, 7회 조지 스프링어가 아치를 그리며 격차를 벌렸다. 8회에는 대니 잰슨이 적시타를 때렸다.

1회 1사 1, 3루 위기에서 미치 가버의 잘맞은 타구를 담장까지 쫓아가 잡으며 1실점으로 막았던 스프링어는 투런 홈런을 터트리며 타석에서도 살아났음을 알렸다.

마운드에서는 로비 레이의 활약이 빛났다. 6이닝 3피안타 4볼넷 6탈삼진 1실점 기록하며 시즌 13승(6패) 기록했다. 팀 동료 류현진, 스티븐 매츠 등과 함께 아메리칸리그 다승 공동 2위에 올랐다.

[시카고(미국)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