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양키스 꺾고 6연승…게릿 콜 부상 강판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연승을 이었다.

토론토는 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브롱스의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시리즈 두 번째 경기 5-1로 이겼다. 이 승리로 5연승 달리며 75승 62패 기록했다. 양키스는 78승 60패.

상대 선발 게릿 콜을 괴롭혔고, 소득을 얻었다. 2회 알레한드로 커크가 솔로 홈런을 기록한데 이어 4회에는 선두타자 두 명이 연달아 출루한 이후 이들을 희생플라이 2개로 불러들였다.

콜은 4회 투구 도중 햄스트링 부상으로 강판됐다. 이날 3 2/3이닝 5피안타 1피홈런 2볼넷 2탈삼진 3실점(2자책) 기록하며 패전투수가 됐다. 시즌 7패(14승).

토로토는 콜이 내려간 이후에도 점수를 더했다. 5회 마르커스 시미엔, 8회 커크가 홈런을 때리며 격차를 벌렸다. 커크는 멀티홈런 기록했다.

토론토 선발 스티븐 매츠는 6이닝 7피안타 6탈삼진 1실점으로 안정된 모습을 보여주며 시즌 11승(7패)을 거뒀다. 호아킴 소리아, 팀 메이자, 조던 로마노가 뒤를 이어 1이닝씩 맡았다.

양키스는 전날 삼진 4개로 부진했던 조이 갈로, 그리고 주전 유격수 글레이버 토레스를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하는 충격요법을 써봤지만, 통하지 않았다. 이날 패배로 4연패 늪에 빠졌다.

[뉴욕(미국)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