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잔류’ 케인 소식에 누누도 신났다…”환상적이야!”

[인터풋볼] 하근수 기자= 해리 케인(28)이 마침내 토트넘 훗스퍼 잔류를 확정 지었다. 케인의 소식을 접한 누누 산투 감독은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케인은 25일(한국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이적설과 관련된 공식 입장을 밝혔다. 케인은 "지난 일요일 토트넘 팬들을 지켜볼 수 있어 좋았다. 지난 몇 주 동안 받은 응원의 메시지 역시 마찬가지다. 나는 이번 여름 토트넘에 머물 것이며 팀의 성공을 돕는데 100% 집중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로써 길고 길었던 케인의 이적 사가가 종료됐다. 케인은 이번 여름 토트넘에 이적을 공식 요청했다. 적극적인 투자에도 계속되는 무관이 이유였다. 케인은 37개의 공격포인트(23골 14도움)를 쓸어 담으며 리그 득점왕을 거머쥐었지만 토트넘은 리그 7위에 머물렀다.

당초 UEFA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이후 케인의 거취가 결정될 것이라 전망됐지만 진전은 없었다. 토트넘은 맨체스터 시티의 1억 파운드(약 1,612억 원) 제안을 거절한 뒤 적극적으로 협상에 나서지 않았고, 펩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 또한 협상 주도권이 토트넘에 있다며 힘든 상황임을 토로했다.

이러한 가운데 침묵을 이어가던 케인이 마침내 토트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22일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울버햄튼전에 포함됐다. 케인은 후반 26분 교체 투입돼 20분 가까이 그라운드를 누볐다.

끝내 케인은 올여름 토트넘에 잔류하기로 결심했다. 이러한 가운데 영국 '풋볼런던'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플레이오프 2차전 파수스 드 페헤이라전을 앞두고 진행된 누누 감독의 기자회견을 조명했다.

누누 감독은 "좋은 소식이다. 환상적인 뉴스다. 케인은 토트넘 합류 이후 자신의 할 일을 해왔고, 훈련 태도는 훌륭했다. 마침내 완료됐다. 케인은 우리와 함께 할 것이며 모두에게 좋은 소식이다"라고 기뻐했다.

이어 "우리는 세계 최고의 선수와 함께 할 수 있어 무척 행복하다. 이번 시즌 새로운 옵션을 하나 더 얻게 돼 기쁘다"라고 덧붙였다.

케인의 잔류는 토트넘에 있어 천군만마다. 토트넘은 앞선 두 차례 리그 경기를 모두 승리로 장식했지만 손흥민 외에 뚜렷한 해결사가 없다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 역시 '손케 듀오'를 필두로 트로피 사냥에 나설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