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수가 괜찮다더라” 김경문 감독, 첫 상대 이스라엘에 경계심 [MK현장]

김경문 야구대표팀 감독이 2020 도쿄올림픽 예선 B조 첫 상대 이스라엘에 대한 경계심을 나타냈다.

김경문 감독은 1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야구대표팀 소집 2일차 훈련에 앞서 가진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첫 날 훈련을 해보니 선수들이 나름대로 준비를 잘해왔다는 느낌을 받았다. 아무래도 선수들끼리 서로를 잘 알지만, 아직 어색한 분위기가 있었다. 오늘 연습과 앞으로 연습하면서 분위기는 좋게 바뀔 것이다”라고 운을 뗐다.

대표팀은 소집 전부터 박민우(28·NC다이노스), 한현희(28·키움 히어로즈)의 부적절한 술자리 논란으로 사퇴하며 어수선한 분위기다.

여기에 어깨 부상을 당했다가 복귀한지 얼마 되지 않은 차우찬(34·LG트윈스)의 컨디션도 큰 관심이다. 이에 대해서 김 감독은 “차우찬은 선수도 그렇고, 걱정하지 않아도 될 컨디션이라고 들었다”고 밝혔다.

2008 베이징올림픽에서 야구대표팀을 금메달로 이끈 김경문 감독은 대회 2연패 도전에 나섰다. 가장 큰 복병은 본선 첫 상대인 이스라엘이다. 한국은 6개국이 나서는 야구 본선에서 이스라엘, 미국과 예선 B조에 속했다.

이스라엘은 베일에 쌓인 상대다. 4년 전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이스라엘고 대결을 펼쳤다가 1-2로 발목을 잡힌 아픈 기억도 있다. 결국 네덜란드에도 허망한 0-5 패배를 당한 당시 대표팀은 조별예선 탈락이라는 충격적인 결과를 받아들였다.

4년 전 뼈아픈 기억때문에 이스라엘에 대한 대비를 해야 한다. 이스라엘 대표팀은 지난 6일 올림픽 본선 최종 엔트리를 발표했다. 이스라엘 대표팀이 엔트리 발표 뒤 미국에서 올림픽 대비 전지훈련을 치른단 소식을 들은 한국 야구대표팀은 최일언 코치와 김평호 코치를 현지로 보내 전력분석에 나섰다.

이날 김경문 감독도 “최일언 코치와 김평호 전력분석원이 막 대표팀에 다시 합류했다. 아직 자세한 전력분석 내용까지 듣지 못했지만, 이스라엘 대표팀 투수진이 나름대로 괜찮다는 보고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예전 국제대회 단기전에서 생소한 팀을 만났을 때 전반적인 상대 전력이 약해도 초반 투수 공략에 실패한다면 경기 이닝이 흘러가면서 당황스러운 분위기와 함께 진 사례가 종종 나왔다. 직접 이스라엘 전력을 보고 온 만큼 경기 초반부터 상대 투수를 공략해 앞서나가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투수 운영이 중요한 단기전이다. 박민우 낙마 이후 내야수 대신 좌완 김진욱(19·롯데 자이언츠)를 추가 발탁했다. 투수진이 11명으로 늘었다. 이스라엘과 미국과의 조별예선 선발에 대해서 김 감독은 “1, 2차전을 무조건 이겨야 한다. 그래야 추후 경기 일정에서 부담감이 사라지고 마운드 운영에 있어 여유가 생긴다. 선발 1, 2차전에 나설 투수들에게 조만간 알게 모르게 통보가 갈 듯싶다. 아직 공식적으로 선발 투수를 누구라고 말씀드릴 순 없다”라고 말했다. 다만 뒷문 운영에 대해서는 “오승환이 마무리를 맡고, 조상우와 고우석이 앞에 위기 상황에서 올라가는 것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고척(서울)=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