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수 5명 쏟아붓고도 5실점 빅이닝 허용…먹구름 낀 결승행

김경문호가 무너졌다. 결승행 진출 가능성이 희박해진 6회가 돼버렷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대표팀은 5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시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2020 도쿄올림픽 야구 미국과의 패자 준결승전을 치르고 있다.

선발 이의리를 내세운 한국은 5회까지 2실점으로 버티며 5회초 박해민의 적시타로 1점을 만회하는데 성공했다.

흐름은 팽팽해졌다. 한국은 6회말 시작과 동시에 선발 이의리를 내리고 최원준을 올렸다. 하지만 최원준은 선두타자 토드 프레이저에 볼넷을 허용했고, 한국은 다시 투수 교체를 단행했다.

좌타자 에릭 필리아를 상대로 좌투수 차우찬을 올렸고, 차우찬이 삼진으로 흐름을 끊었다. 여기서 다시 투수를 원태인으로 바꿨다.

원태인 투입은 악수로 작용했다. 제이미 웨스트브룩에 우전안타를 맞고, 1사 1, 3루 위기로 바뀌었다. 여기서 마크 콜로스베리한테 적시타를 맞고 추가점을 내줬다. 원태인은 닉 앨런에게는 볼넷을 허용, 1사 만루가 됐다.

한국은 다시 투수를 조상우로 바꿨다. 이번 대회 들어 하이레버리지 상황에서 위기를 잘 막았던 조상우지만, 잭 로페즈에 적시타를 맞고, 추가점을 내줬다. 계속된 만루에서 에디 알바레즈는 1루수 땅볼로 막았지만, 아웃카운트와 실점이 교환됐다. 1-5, 조상우는 타일러 오스틴에 2타점 적시타를 허용하고 말았다.

결국 조상우까지 내려왔다. 좌완 김진욱이 올라가 트리스톤 카사스를 삼진으로 잡고, 긴 이닝을 끝냈다. 그러나 한국은 5실점, 점수는 1-7로 벌어졌다. 패색이 짙어졌다.

[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