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툭’치니 넘어간 류현진의 3피홈런… 전구종이 통타당했다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정말 ‘툭’친거 같은데 ‘어어어’하다가 담장을 넘어갔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맞은 3피홈런은 모두 안 넘어갈 것은 공이 넘어간 홈런이었다.

게다가 이날 실점을 내준 공까지 종합하면 류현진이 가진 모든 구종이 통타당했기에 모든 면에서 부진했던 류현진이다.

류현진은 27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4시 8분 캐나다 토론토의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홈경기에 선발등판해 3.2이닝동안 66구를 던져 7실점 7피안타(3피홈런) 1볼넷 3탈삼진의 부진한 투구를 하고 강판됐다. 주자를 한명 놓고 강판됐지만 이어 등판한 불펜이 실점하지 않으며 7실점으로 그대로 마무리됐다.

평균자책점은 기존 3.54에서 3.88까지 치솟았다. 토론토는 1-7로 뒤지다 5회 1득점에 이어 6회말 5득점이나 했지만 끝내 7-9로 패하고 말았다.

1회만 삼자범퇴였고 이후 이닝은 악몽이었다. 2회 세자르 에르난데스에게 솔로홈런을 맞았고 3회에는 루이스 로버트에게 2점홈런, 호세 어브레이유에게 백투백 솔로홈런을 허용했다. 4회에는 2타점 2루타와 1타점 적시타를 허용하며 총 7실점하며 3.2이닝만에 강판될 수밖에 없던 류현진이었다.

2,3회 피홈런이 모두 2사 후 나왔다는 점에서 뼈아팠다. 하지만 이날 류현진의 공을 보면 힘이 없고 제구도 잘되지 않았다. 또한 화이트삭스 타자들이 배트 컨트롤을 잘하고 힘도 좋아 ‘툭’ 쳤음에도 홈런이 되기도 했다.

2회 첫 피홈런은 낮은 커브가, 3회 2점홈런은 커터가, 백투백홈런은 낮은 체인지업이 통타당했다. 4회 2타점 2루타는 90.5마일짜리 패스트볼이, 마지막 공이 된 1타점 적시타는 89마일짜리 커터가 맞아나간 것이었다. 즉 류현진이 던지는 사실상의 전구종이 점수로 연결된 타구로 맞아나갔다는 것부터가 이날 류현진의 공이 얼마나 좋지 않았음을 증명한다.

상대가 잘치기도 했지만 류현진의 공 자체가 좋지 않다보니 7실점이라는 결과로 이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