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아라 출신 함은정 “말레이시아 국왕 대관식에서…” (차이나는 클라스)


티아라 출신 함은정이 말레이시아 국왕과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8일(목)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가 4부작으로 꾸려졌던 '스탑 헤이트' 특집의 마침표를 찍는다. 경인교대 사회학과 김이재 교수가 '다채로운 매력의 친구, 동남아시아'를 주제로 문답을 나누며 '스탑 헤이트' 특집을 마무리한다. 김이재 교수가 24년간 동남아시아 각지를 방문하며 지리학자의 눈으로 살펴본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공개된다. 또한 티아라 시절부터 동남아시아와 인연을 맺어 온 한류스타 함은정이 게스트로 찾아와 풍성한 이야기를 더한다.


최근 '차이나는 클라스' 수업에서 함은정은 동남아시아 휴양지에 다녀온 듯한 공항패션으로 등장해 밝은 에너지를 더했다. 이날 함은정은 말레이시아 국왕 대관식 행사에 초대받았던 에피소드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국왕과의 첫 만남에서 벌어진 해프닝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한 함은정은 5년 전 태국 국왕 서거식 행사에 참여하기도 했다. 당시 태국 뉴스에 등장했던 함은정이 태국 국민들을 감동시켰던 일화가 공개되며 '차이나는 클라스' 학생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본격적으로 수업이 시작되자, 김이재 교수는 "아직도 동남아시아는 우리에게 무지와 편견의 대상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최근 한국 청년들을 대상으로 진행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동남아시아에 대한 이미지'는 여전히 ‘개발도상국’ ‘ 외국인 노동자’ ‘국제결혼’, ‘더위’ 등에 머물러 있다. 김이재 교수는 "이미 세계가 손잡고 싶어 하는 동남아시아의 매력을 한국은 너무 모르고 있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동남아시아는 한국의 수출입 무역, 해외 직접 투자, 해외 건설 사업 등 다양한 지표에서 2위에 해당하는 교역지역이다. 즉 중국 다음으로 대외무역에 있어서 중요한 지역이다. 김이재 교수는 "앞으로 계속 우리가 동남아시아와 협력하려면, 이 지역의 진짜 힘이 무엇인지 잘 알아야 한다"라며 강연을 풀어나갔다.

한편, 이날 녹화에는 김하은 JTBC 아나운서가 새롭게 합류해 첫 인사를 전했다. 평소 '차이나는 클라스'의 애청자였던 김하은 아나운서는 "'성공한 덕후'임을 입증해보이겠다"라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이어 '차이나는 클라스' 원년 멤버로 활약했던 아나운서 선배 강지영이 전한 ‘차클에서 살아남기’ 전략을 공개하기도 했다.

김이재 교수가 전하는 흥미진진한 동남아시아 이야기는 7월 8일(목)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JTBC '차이나는 클라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email protected]